정보/우리말

우리말 사전 - ㄷ (2006-03-28)

야생화정보마당 2021. 7. 13. 07:29
728x90
반응형

다 된 죽에 코 풀기(빠뜨리기) : 제대로 잘 되어 가는 일을 망쳐 버리는 졸렬한 행동을 이름. 잘 되어 가는 남의 일을 악랄한 방법으로 망치는 경우를 이르는 말. 빠뜨리기는 마지막에 잘 안됨을 이르는 말.

다님길 : 사람이 다니는 길. [비슷]인도(人道). ▶방금 애순이한테 신호봉을 넘겨 주고 다님길로 올라서는 참인데 째지는 호각소리가 들렸다. (북한, 로정범--고향의 모습)

다달거리다 : 말이 입에서 얼른 나오지 아니하여 연해 더듬다.

다대 : 헤어진 옷에 덧대고 깁는 헝겊조각.

다됨 : 다 만들어짐. 또는, 끝장이 남. [비슷]끝마침, 완성. ▶나의 부단 노력은 헛되지 아니하여, 연희에 취임한 지 찬 열 해 만에 그 원고(우리 말본)가 다됨을 얻었다. (최현배--나의 걸어온 학문의 길)

다따가 : 도중에 갑자기. 별안간

다떠위다 : 많은 사람이 한데 모여 떠들고 들이덤비다.

다라니 : 천장 귀틀에 그린 丹靑.

다라지다 : 됨됨이 단단하여 여간한 일에는 겁내지 아니하다.

다라진  : 가늘고 무거운 화살.

다락같다 : (물건 값이) 매우 비싸다.

다락밭 : 비탈진 곳에 층이 지게 만든 밭. ▶한참 귀밀가을에 바쁘던 상돌마을에 이 소식이 전해지던 날 구장 변장국이 하나만을 빼놓고 온 동네가 명절날처럼 살구산 기슭의 다락밭에 모여 두혁이의 연설을 들었다. (북한, 민중의 바다·상)

다랍다 : 1. 아니꼬울 만큼 잘고 인색하다. 2. 때가 묻어 깨끗하지 못하다.

다로기 : 가죽으로 지은 긴 버선. 가죽의 털이 안으로 가게 지은 것으로 추운 지방의 주민들이 겨울에 신으며 신발로도 쓰임. 피말.

다리기둥 : 다리를 받치고 있는 기둥. [비슷]교각(橋脚). ▶정교 양쪽에는 이음다리가 22개의 다리기둥에 떠받들려 멀리 뻗었습니다. (연변 소학교과서--조선어문⑤)

다리머리 : (숱이 많아 보이게 하려고) 다리를 덧드는 머리. [준말]다리. ▶이러한 좋은 다리를 갖추기 위해서 젊은 여인들은 돈을 아낄 줄 몰랐으며, 그 시절에는 이러한 다리머리를 둘러싼 많은 이야기들이 이루어졌다. (최순우--무량수전 배흘림기둥에 기대서서,'빨래터')

다리아랫소리 : 답답하고 아쉬운 경우에 남에게 동정을 얻으려고 하는 말. (비슷한말 ; 각하성)

다리품 : 길을 걷는 노력.

다림방 : 1. 서울에서 쇠고기, 돼지 고기를 파는 가게 2. 고급 음식점

다림판 : [연장, 도구] 기울지도 않고 똑바른가를 보는 제구. '다림'은 수평(水平)또는 수직(垂直) 인지를 헤아려 보는 일.

다모토리 : 큰 잔으로 소주를 마시는 일. 또는 큰 잔으로 소주를 파는 집. *선술집.

다목다리 : 냉기로 인하여 살빛이 검붉은 다리.

다복다복 : 풀이나 나무 같은 것이 여기 저기 한데 뭉쳐 다보록하게 있는 모양.

다복솔 : 가지가 빈틈 없게 많이 퍼져 소복하게 된 어린 소나무.

다부닐다 : 딱 다 붙어서 붙임성 있게 굴다.

다붓하다 : 떨어진 사이가 멀지 않다.

다붓하다2 : 호젓하다. ▶참새떼가 매달려 울어대던 대숲이 아침 햇빛을 받아 반짝거리기만 할 뿐 뒤꼍은 다붓하니 조용했다. (92신춘문예, 김영진--늦가을)

다솜 : '애틋한 사랑'의 옛말). '다온말'(다손말, 사랑하는 말) 따위가 있다. 지금 이 말은 사람이나 가게, 동아리 이름들에도 많이 쓰인다.

다슬다 : 물건이 닳아지거나 모지라지다. ▶그것으로 인해 물자국은 쉬파리가 모여드는 범벅덩이로 되어버렸고 문턱이 다슬 지경으로 한다하는 '외교관'들이 들락날락했다. (중국, 김승일--로국장의 비밀)

다꿑아비 : 의붓아비. 繼父. *다꿑어미. 다꿑자식.

다직 : 기껏. ▶허기야 걸핏하면, 머 내가 앞으로 오십 년을 더 살겠느냐 백 년을 더 살겠느냐, 다직 한 십 년 더 살다가 죽을걸… 어쩌구 육장 이런 소리를 하곤 하기도 합니다. (채만식--태평천하 246)

다직해야 : 기껏 한다고 해야. *다직하면.

다짐기 : 다짐을 적은 서류. (비슷한말 ; 다짐장)

다짐지기 : 다지는 일을 보는 이. 특히, 모임에서 '회원 관리자' 또는 '조직장'을 일컫는 말. ▶이제 정식 동인 '우리마을'을 신명나게 꾸려나가야 할 때입니다. 마을 사람 싸리비 하나씩 갖고 나와 새벽을 힘차게 열어나가야 할 때입니다. "우리 문화 사랑 다짐지기 드립니다."(하이텔, 우리문화사랑 동호회 게시판에서)

다회띠 : 끈목으로 만든 띠. ▶어쨋든 이 사나이의 벌어진 흰 두루마기 앞자락 사이로 드러난 누비조끼와 염낭주머니의 차림새라든지 가슴에 질끈 매어 늘인 세초 다회띠의 맵시에도 건들멋이 넘쳐 흐르고 있어서 지금 한창 세상맛을 알게 된 사나이의 자신있는 탯가락이 잘 부각되어 있다. (최순우--무량수전 배흘림기둥에 기대서서, '검문')

닥굿 : [그밖] 닥 껍질을 벗기기 위해 찌는 구덩이.

닥종이 : 닥나무 껍질로 만든 종이. 한지가 이에 속한다. ▶'한지'의 원료는 주로 닥나무 껍질이다. 중국에서 볏짚이나 버들잎이나 버드나무 껍질이나 갈대나 삼으로 특수한 용도의 종이를 만드는 법을 배워와 때때로 그것들로 종이를 만들기도 했지만 아무래도 우리 나라 종이의 대종을 이룬 것은 저지 곧 닥종이이다. (숨어사는 외톨박이Ⅰ) ▶(임효씨가 만들고 있는) '도부조' 판화는 이 도부조 위에 전통 염료와 닥종이를 눌러 찍어낸 작품이다. (세계일보 94.12.25) ▶ 이 표장화(신라사경의 표장화)가 언뜻 마지(麻紙)처럼 보였지만 저근(楮根)에 산향수(散香水)해서 제지했다고 발문에서 밝힌 것으로 보아 닥종이임이 분명하다. (최순우--무량수전 배흘림기둥에 기대서서, '신라사경과 그 표장화')

닥채 : [목재] 껍질을 벗겨낸 닥나무의 연한 가지.

닥풀 : [풀, 식물이름] 아욱과의 일년초. 밭에 재배함. 전체에 털이 있으며 키는 약 1m임. 여름에 황색 꽃이 핌. 뿌리는 종이를 뜨는 데 사용됨.

닦달 : 몰아대서 닦아세움.

닦달맞다 : 바삐 해댈 만하다. 또는, 손질하여 매만질 만하다. ▶또한 시절도 한겨울이라 닦달맞은 농사일도 없는 터에 연말 연시, 설날과 대보름. 이리저리 갈 데도 많고 오는 손들도 있기 마련인데 내놓을 거라곤 돼지 풍년에 돼지고기 밖에 더 있겠느냐 하는 터수였다. (홍석화--한국의 토종기행)

단 솥에 물 붓기 : 형편이 이미 기울어 아무리 도와주어도 보람 없을 때 쓰는 말.

단가마 : 불에 달아서 뜨거워진 가마솥. ▶일이 이렇게 되니 김부자는 단가마에 콩 넣고 볶아대듯이 들볶아댔다. (중국, 조선민족문학선집, 구비문학편) ▶자기 머리에도 언제 날벼락이 떨어질지 몰라 단가마에 오른 개미처럼 절절매던 황정승은 구명인이나 만난 것 같아 즉시 규수네 집으로 왔다. (중국, 조선민족문학선집, 구비문학편)

단거리 : [목재]1. 오직 하나뿐인 재료 2. 단벌 3. 단으로 묶어 말린 잎나무 4. 큰단으로 흥정하는 팔나무.

단골마루 : [집, 건축] 층집의 아래층 지붕의 윗마루.

단내나다 : [질병, 치료법] 몸에 열이 몹시 나다. *단내 : 1. 높은 열이나 불에 눌어서 나는 냄새 2. 신열이 높거나 숨이 가쁠 때 콧구멍에서 나는 냄새.

단댓바람 : 단번에 곧장. [비슷]댓바람. ▶그러잖아도 장가가 늦었는데 그게 무슨 수작이냐고 단댓바람에 코를 떼었다. (김남천--대하)

단물곤물 : 단맛이 나는 물과 푹 삶긴 물이란 뜻으로, '알짜나 잇속'을 비유하는 말. 단물곤물 다 난 본실을 도라다나 볼가. (박이양--명월정)

단배 : 입맛이 있어서 음식을 달게 많이 먹을 수 있는 배.

단배 곯리다 : 음식을 달게 먹을 수 있게 배를 고프게 하다. *단배주리다.

단배추 : [풀, 식물이름] 단을 지어 파는 덜 자란 배추.

단백사위 : [놀이] 윷놀이의 마지막 판에 쓰이는 말.

단술 : [음식] 엿기름에 밥을 섞어 식혀서 끓인 음식. 감주, 감례, 감차, 예주.

단작맞다 : 매우 다랍다. 매우 인색하고 더럽다. ▶외양이 불밤송이 같이 단작맞게 생긴 놈이 전기회사의 양복을 입은 채 또는 모자도 벗는 법이 없이…. (김유정--슬픈 이야기)

단작스럽다 : 1. 하는 짓이 보기에 매우 치사스럽고 다라운 데가 있다 2. 보기에 인색하다.

단장고 : 매사냥에 쓰는 매의 몸에 꾸미는 치장.

단춤 : 기분 좋게 추는 춤. ▶신작로 호리다데 뽀뿌라 나무야/ 자동차 바람네 단춤을 추네. (진용선--정선아라리<569>)

닫긴깃 : 양복 저고리의 젖히지 않고 닫게 된 깃. [상대어] 제낀깃.

닫는 말에 채질한다 : 일에 힘쓰는 사람도 게을러지지 않도록 쉬지 말고 부지런히 하라는 뜻. 일이 잘 되어 가면 한층 더 힘써 잘 되게 하라는 뜻. = 닫는 말에 채찍질 = 주마가편(走馬加鞭)

닫다 : 빨리 가다. 달리다. 동사. # 닫는 데 발 내민다(중간에 방해하는 경우). 닫는 말에 채찍질(잘하는데도 더 잘하라고 재촉함). 닫는 사슴을 보고 얻은 토끼를 잃는다(지나친 욕심을 부리는 사람을 보고)

닫히다 : '닫다'의 피동형.

달가림 : 지구의 그림자 속에 들어가 달이 보이지 않게 되는현상. '월식(月蝕)'의 다듬은 말.

달걀가리 : 달걀로 쌓은 가리. '달걀가리를 쌓았다 무너뜨렸다 하다'는 달걀로는 가리를 쌓을 수 없다는 뜻으로,'쓸데없는 공상을 하다'를 비유하는 말. ▶룡갑이는 이제 당장 무엇이든 결단을 내리고 급히 손을 써야 하리라는 것을 깨닫고 있었다. 그러면서도 달걀가리를 쌓았다 무너뜨렸다 하면서 그래도 앉아 있는 것은…. (북한, 홍석중--높새바람④)

달걀옷 : 달걀을 얇게 지져서 음식물에 입힌 것. ▶누름적은 쇠고기, 돼지고기와 각색 채소를 서로 엇갈리게 꿰어 길게 끼워 바로 지지거나 밀가루 달걀옷을 입혀 큼직하게 지진다. (백년이웃 94년 9월호 '송편과 누름적')

달게굴다 : 붙잡고 매달려서 조르다. 조급하게 조르다.

달구 : [연장, 도구] 집터를 다지는 데 쓰는 연장. 목달구, 쇠달구, 돌달구 등이 있음. # 달밤에 달구질하는 소리가 멀리서 들려 왔다.

달구리 : [<--닭울이]이른 새벽의 닭이 울 때.

달구비 : 달구처럼 몹시 힘있게 내리 쏟는 굵은 비. '달구'는 땅을 다지는 데 쓰는 둥근 나무토막이나 쇳덩이 따위. ▶삭불이가 낮에 왔다 갈 제 밤에 다시 오마고 말하였지만, 무서운 달구비를 맞고 올 것 같지는 아니하였다. (홍명희--임꺽정①)

달구질 : 달구로 집 지을 터를 다지는 일.

달뜨기 : 달이 뜨는 것. [비슷] 달돋이. 월출. ▶달뜨기를 기다리는가. 마을엔 아직 불빛이 보이지 않았고 최참판 댁 기둥귀에 내걸어 놓은 육각등이 뿌윰한 빛을 발하고 있었다. (박경리--토지 1-19)

달룽하다 : 달랑하다. 별안간 놀라거나 겁이 나서 가슴이 따끔하게 울리다. ▶몸이나 풀구 한 둬 달 지나야 움직일 게 아냐요? 이 몸으로 어떻게 이사를 해요? 하고 또라지게 딴청을 부리는 데는 아씨는 고만 가슴이 달룽하였다. (김유정--정조, 270쪽)

달리다 : 힘에 부치다. 뒤를 잇대지 못하게 모자라다. # 힘이 달려 지고 말았다. 운영자금이 달리다.

달면 삼키면 쓰면 뱉는다 : 너무 이해에만 밝고 의리를 돌보지 않는 것을 말함. = 감탄고토(甘呑苦吐)

달보드레하다 : 연하고 달큼하다.

달소수 : 한 달이 좀 지나는 동안.

달아다니다 : 빠른 걸음으로 다니다. 또는, 바쁘게 돌아다니다. ▶그때 원산에는 아직 불자동차도 없어서 불이 나면 소방대들이 바퀴 달린 무자위를 끌며 밀며 달아다니는 판이었다. (중국, 김학철 산문집)

달안개 : 달밤에 끼는 안개. 또는, 달빛이 안개처럼 뿌옇게 보이는 것. ▶물소리가 들리고 과자와 땅콩 씹는 소리가 달빛을 부순다. 강 건너 모래밭에 달안개가 자욱하다. (심상대--강)

달이다 : 끓여서 진하게 하다. # 간장을 달이다.

달포 : 한 달쯤 된 동안.

달포해포 : (한 달 또는 한 해 남짓한 동안의 뜻으로) 매우 오랜 동안. ▶괴산집이 무믡한 셷주집을 달포폡포(달포해포)를 두고 들복던 살긔가 다락다락한 목소?가. (이해조--고목화)

닭 잡아 먹고 오리발 내놓기 : 자기가 저지른 나쁜 일이 드러나자 엉뚱한 방법으로 남을 속이려 한다는 뜻.

닭우리 : 닭을 넣어 기르는 우리. [비슷] 닭의장. 닭어리. ▶족제비 한 마리가 남몰래 닭우리에 기어들다가 착고에 걸려 옴짝달싹 못하고 죽게 되었다. (중국, 조선민족문학선집, 구비문학편)

닭의 새끼 봉(鳳)이 되랴 : 본디 타고난 성품은 아무래도 고칠 수 없다는 말.

담배 가락지 : [익은말] 입을 모아 가락지 모양으로 동그랗게 내뿜는 담배 연기. ▶그 애가 뿜어 올린 담배 가락지들이 하늘로 솟구치다가 서서히 풀어지며 사라졌다. (곽재구--내가 사랑한 사람 내가 사랑한 세상, 117)

담빡 : 깊은 생각이 없이 가볍게 행동하는 모양.

담숙하다 : 포근하고 폭신하다. ▶송희는 엄마의 품에 담숙하니 안기어 젖을 빨고 있다. (채만식--탁류 358)

담싹 : 재빨리 움켜쥐거나 탐스럽게 안는 모양. [비슷]답삭. ▶조선옷에 단발한 그 게집애도 또한 구엽다. 바람이 불 적마다 단발머리가 보르르 날니다가는 삿붓 주저앉는 그 모양은 보면 볼수록 한번 담싹 껴안아 보고 싶은 생각이….(김유정--야앵, 216쪽)

답삭나룻 : [용모] 짧고 다보록하게 많은 수염.

답살비 : → 댑쌀비. (댑싸리로 만든 비) ▶저편에 보이는 잎이 다 떨어져서 답살비를 거꾸로 세워 놓은 것 같은 포플러는 바람에 남쪽으로 기울거리고 있었다. (김동인--유서)

닷곱 : 다섯 홉. 곧 한되의 반.

닷곱 장님 : 반쯤된 장님이라는 뜻이니 시력이 아주 약한 사람을 이르는 말.

당나발 : 나발의 한가지. 보통의 나발보다 큼. 흐뭇해서 헤벌어진 입을 조롱해 일컫는 말.

당시론 : [옛] 아직, 또, 오히려 *?폁야 겨시더라 당시론 일엇다

당아리 : [옛] 1. 깍정이 2. 딱지, 껍데기

당알지다 : 마음이 당차고 야무지다. ▶옥연은 안차고 당알진 계집애였지만 열 네살이란 나이가 잇어 휑덩그렇게 빈집을 혼자 지키느라고 꽤 무서웠던 터에…. (현진건--정열의 회오리)

당지다 : 눌리어 단단히 굳어지다.

당차다 : 야물지고 오달지다.

대갈마치 : [연장, 도구] 1. 대갈을 박는 작은 마치 [사람]2. 세파를 겪어 아주 야무진 사람.

대갈못 : [연장, 도구] 대가리가 큰 못.

대감(大監)죽은 데는 안 가도 대감 말 죽은 데는 간다 : 세상 인심이 이악하여 자기의 이익만을 좇아 움직인다는 말.

대갚음 : 남에게 받은 은혜나 원한을 그대로 갚음.

대거리 : 상대하여 대들다.

대거리¹ : 밤낮으로 일하는 작업에서 일꾼이 교대함을 일컬음.

대거리² : 상대하여 대듦. (앞의 대는 반대할 대)

대견하다 : 흐뭇하도록 마음에 흡족하다. 무던히 대단하거나 소중하다. # 공부를 잘해서 대견하다.

대고리 : [그릇] 대오리로 엮어 만든 고리.

대공 : [집, 건축] 들보 위에 세운, 마룻보를 받치는 짧은 기둥.

대궁 : [음식] 밥그릇 안의 먹다 남은 밥.

대꾼하다 : [질병, 치료법] 기운이 지쳐 눈이 쑥 들어가고 맥없이 보이다.

대끼다 : 경험을 얻을 만큼 무슨 일에 많이 시달리다.

대나물 : [풀, 식물이름] 너도개미자리과의 다년초. 산과 들에 남. 높이 1m. 잎은 피침형. 초여름에 흰 꽃이 핌.

대동 : 푸주에서 쇠고기를 베어 파는 사람.

대두리 : 1. 큰 다툼. 2. 일이 크게 벌어진 판.

대마루판 : [놀이] 일이 되고 못 되는 것과 승패가 결정되는 마지막 끝판.

대매 : 승부를 마지막으로 결정하는 일. 단 두 사람이 마지막으로 우열을 겨루는 대매를 '맞대매'라 함.

대모 : 바다거북. *대모갑 : 대모의 껍데기. 안경테 장식품 등을 만듦.

대모한 : [양태] 대체의 줄거리가 되는 중요한.

대물부리 : [연장, 도구] 대로 만든 담배 물부리.

대살지다 : 몸이 강파르고 강기가 있다.

대서다 : 1. 뒤를 따라 서다. 2. 바싹 가까이 서다. 3. 대들다.

대서다 : [행동] 1. 뒤를 따라 서다 2. 바싹 가까이 서다 3. 대들어서 항거하다.

대수롭다 : 소중하게 여길만하다. 흔히 부정으로 "대수롭지 않은 일", "대수롭지 않은 물건"과 같이 쓰임. # 대수롭지 않은 문제를 가지고 야단한다.

대오리 : [그밖] 가늘게 쪼갠 댓개비.

대우 : [농사] 이른 봄에 보리나 밀을 심은 밭이랑에 콩이나 팥같은 것을 간작(間作)하는 일. *대우파다 : 다른 식물을 심은 밭 사이의 이랑에 콩이나 팥등을 심다.

대우갈이 : [일] 갓모자를 갈아 고치는 일. *갓모자 : 갓의 양태 위로 우뚝 솟은 부분.

대자리 : [연장, 도구] 대오리로 엮어 만든 자리.

대접감 : [과일] 매우 굵은 종류의 납작한 감.

대종소리 : 표준어. 표준말. ▶그것들이 모두 대종소리가 될 수는 없다고 하고…. (최현배--우리말본 소리갈)

대중 : 대강의 짐작.

대중하다 : 어떤 기준(基準). # 대중없다. 대중삼다. 대중잡다.

대지르다 : [행동] 찌를 듯이 날카롭게 대들다.

대차다2 : 몸집이 아주 큼직하다. ▶보성 강물이 섬진강 본류와 합쳐지는 이곳의 은어는 섬진강 은어 중에 가장 대차고 실팍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. (곽재구--내가 사랑한 사람 내가 사랑한 세상, 31) ▶쪽빛 강물이 굽이치며 펼쳐진 천연의 수족관에는 두 자는 너끈한 열목어가 대차고 실팍한 몸매를 반짝이지요. (유한 킴벌리 광고문 중에서)

대청 : [목재] 대 안에 붙은 얇고 희 꺼풀.

대판거리 : 크게 벌어진 판국. (준말 ; 대판)

대패아가리 : [연장, 도구] 대팻밥이 나오는 구멍.

대팻손 : [연장, 도구] 대팻집 위쪽에 가로 댄 손잡이.

대푼거리질 : [일] 땔나무를 푼거리로 사들이는 일. *푼거리 : [일] 땔나무를 몇푼 받고 파는 일.

대후비개 : [연장, 도구] 담뱃대나 대통을 후비는 데 쓰는 조그만 쇠갈고리.

댐나무 : [연장, 도구] 나무로 만든 기구에 마치질을 할 때 마치 자국이 안 나도록 두드리는 곳에 덧대는 나무토막.

댑바람 : 북풍. 북쪽에서 부는 큰 바람. 말밑은 '뒤+바람'인데, 여기에 거센 바람이라는 개념이 덧붙여져서 '대(大)+바람'으로 바뀐 말로 보인다. '뒤'는 북쪽을 뜻한다.

댓닭 : [동물] 닭의 한 종류. 비교적 크고 뼈대가 튼튼하며 근육이 발달되었음. 싸움은 잘하나 알을 많이 낳지 못함.

댓두러기 : [옛] 늙은 매

댓바람 : [그밖] 1. 일에 당하여 맨 첫번으로 2. 단번에 지체하지 않고 곧.

댕가리 : [음식] 씨가 달린 채 말리는 장다리.

댕가리지다 : [용모] 깜찍스럽게 달라지다.

댕기꼬리 : '댕기'를 홀하게 일컫는 말. ▶까치들이 울타리 안 감나무에 와서 아침 인사를 하기도 전에, 무색옷에 댕기꼬리를 늘인 아이들은 송편을 입에 물고 마을길을 쏘다니며 기뻐서 날뛴다. (박경리--토지 1, 15)

댕기다 : 불이 옮아 붙게 하다. # 등잔 심지에 불을 댕기다. 옷자락에 불이 댕기다.

댕댕이바구니 : [그릇] 댕댕이 덩굴의 줄기로 엮어 만든 바구니.

댕댕하다 : [양태] 1. 힘이 세다 2. 켕기어서 팽팽하다 3. 속이 옹골차다.

댕돌같다 : [양태] 돌과 같이 썩 단단하다.

더그매 : [집, 건축] 지붕과 천장 사이의 공간.

더금더금 : 더한 위에 거듭하여 더하는 모양. < 더끔더끔

더기 : [지리, 지형] 고원(高原)의 평평한 땅. 본래는 '덕'. # 마을 뒤의 더기에서 큰 싸움이 벌어졌다.

더기 : 고원의 평평한 땅. 덕.

더껑이 : [물건] 걸쭉한 액체의 거죽에 엉겨붙어 굳은 꺼풀.

더께 : [물건] 덖어 찌든 물건에 앉은 거친때.

더넘스럽다 : 쓰기에 알맞은 정도 이상으로 크다. # 이 가방은 매일 들고 다니기에는 더넘스럽다. ->더넘스러워 쓰기 벅찬 것을 '더넘차다'

더느다 : [옷] 끈, 실 등을 두 가닥을 내어 겹으로 드리다. *드리다 : 1. 끈이나 줄을 땋거나 꼬다 2. 댕기를 달다.

더느다 : 끈·실 같은 것을 두 가닥을 내어 겹으로 드리다.

더더기 : [물건] 1. 한군데 더덕더덕 엉겨붙은 것 2. 알을 더듬는 사람.

더덕바심 : [일] 더덕을 잘게 바수는 일.

더덜뭇하다 : [양태] 결단성이나 다잡는 힘이 모자라다. #매사에 더덜뭇한 그가 많은 직원을 거느리는 자리에 앉게 되었다.

더덜이 : 더하는 일과 덜하는 일. 더함과 덜함.

더뎅이 : [물건] 부스럼 딱지나 때가 거듭 붙어 된 조각.

더뎅이지다 : 때나 부스럼 딱지가 더덕더덕 엉겨붙다. ▶신경이 무디고 됨됨이가 헐렁하니 변변치 못했던 만큼이나 그의 뒤통수에는 여러 가지 별명이 덕지덕지 더뎅이져 있었는데. (이문구--관촌수필⑦) ▶최가 뜰방으로 내려서니 닭장 둘레에 쏟아졌던 맷방석만한 참새 떼가 번쩍하며 울타리에 더뎅이져 엉기는데, 작은 부리마다에는 부등깃이 물리어 있었다. (이문구--우리동네 최씨)

더리다 : 1. 격에 맞지 아니하여 조금 떠름하다 2. 싱겁고 어리석다 3. 다랍고 야비하다.

더미씌우다 : [행동] 남에게 허물, 책임 등을 넘겨지우다.

더버기 : 무더기로 쌓이거나 덕지덕지 붙은 상태. 또는 물건.

더뻑 : [행동] 앞을 헤아리지 않고 경솔하게 덮치듯이 행동하는 모양

더위잡다 : (높은 데로 올라가려고) 무엇을 끌어잡다.

더펄이 : 성미가 덥적덥적하고 활발한 사람을 홀하게 이르는 말.

덕대 : [죽음] 아이의 시체를 겨우 비바람을 가릴 정도로 허술하게 묻음. 또는 그 무덤.

덕석 : [연장, 도구] 추울 때 소의 등을 덮어주는 멍석.

덖다¹ : 때가 올라서 매우 찌들다.

덖다² : (냄비 따위로)좀 물기 있는 고기나 약재 따위를 볶듯이 익히다

덜께기 : 늙은 장끼, 늙은 수퀑.

덜나다 : 잘 생기지 못하다. ▶상인들의 간특한 얼굴, 행인들의 덜난 무표정한 얼굴, 나무꾼의 싱거운 얼굴. (김동인--광화사)

덜룽스럽다 : 성미가 찬찬하고 차분하지 않게 보이다. ▶"덜룽스러운 녀석 같으니라구. 제 에미가 눈이 까매서 기다린다는 생각조차 못한단 말인가." (북한, 리규택--인간의 수업)

덜름하다 : 아랫도리가 드러나도록 입은 옷이 짧다. #한 해 동안에 어찌나 자랐던지 작년에 입던 옷이 덜름하여 입을 수 없게 되었다.

덜미 : 목 아래 어깻죽지 사이. '뒷덜미', '목덜미'참고. 죽음의 위기에 직면했을 경우를 "덜미에 사잣밥을 짊어졌다"고 함.

덜미꾼 : 꼭두각시놀음을 업으로 하는 사람. ▶그곳을 떠나 잽이와 산이와 덜미꾼 몇을 잡아 제 패거리를 만들어 경기도 외곽을 떠돌았다. (황석영--장길산③)

덜퍽부리다 : 고함을 지르면서 푸지게 심술을 부리다.

덜퍽지다 : 푸지고 탐스럽다.

덤거리 : 못난 사람. 예전 새우젓 장사가 알통과 덤통을 갖고 다니면서 덤을 줄 때는 질이 낮은 젓을 담은 덤통에서 꺼내어 주었다는 데서 생긴 말.

덤부렁듬쑥 : 수풀이 우거져서 그윽한 모양.

덤짜 : 덤이 되는 사람. 즉, 가욋사람. ▶"아따! 그라믄 금송아지 갖고 왔든가? 과분지 소박데긴지 아니믄 덤짜인지 그 여자 내력이사 우리가 우찌 알까마는 혼자 있는 젊은 것이 돈이 많았이믄 얼매나 많았겄노." (박경리--토지 12, 16)

덤터기 : 남에게 넘겨씌우거나 넘겨받은 걱정거리. # 내가 덤터기를 썼다. 남에게 덤터기를 씌웠다.

덤터기 쓰다 : 남의 걱정거리를 넘겨 받다.

덥보 : 덮는 보나 이불. 정선아라리에 영월군 덕포德浦를 '덥보'에 비유한 노래가 있다. ▶영월은 덥보가 있어도 어름만 어는데 / 정선 동면東面은 약수(藥水)가 잇어도 사람만 죽나요. (진용선--정선아라리<54>)

덧거리 : 사실보다 지나치게 보태서 하는 말.

덧게비 : 다른 것 위에 다시 덧엎어 대는 것.

덧기둥 : 이미 있는 기둥의 받는 힘을 나누거나 장식을 위하여 덧대는 기둥. ▶"참 어머니, 올해엔 이영두 새루 올리구 굴뚝모퉁이에다 덧기둥을 둬 대뻗쳐야겠어요. 그러다 집이 나가넘어지겠어요."(북한, 꽃파는 처녀·상)

덧두리 : 정한 값보다 더 받은 돈. (비슷한말 ; 웃돈)

덧물 : 얼음위에 괸 물.

덧살 : (사물의 요체가 아닌) 군더더기. ▶그(조각가 김종영)는 '조형예술에 있어 형체가 명확하게 되려면 첫째 물체에 대한 관찰과 인식이 철저해야 하며 형체에 덧살이 붙어 있는 한 결코 명료할 수 없다…' 라고 말하고 있기도 하다. (한국 경제신문 94.7.20)

덧없다 : 속절없이 세월이 흐르다. 무상(無常)하다. # 덧없는 인생.

덧짊다 : 짊은 위에 더 짊다. ▶마침 로인은 골짜기 막바지에 놓은 덫에 복작노루 한 마리가 달렸기에 그것을 따서 쌀자루에 덧짊었는데 문득 바람결을 타고 아이의 기진한 울음소리 같은 것이 들려왔다는 것이다. (북한, 꽃파는 처녀·하)

덧흙 : 덧깔아 주는 흙. [비슷] 객토(客土). ▶해마다 땅이 여위어져서 소출이 줄어드는데 인제 날이나 좀 풀리거든 산에서 썩은 흙을 져내려다 덧흙을 깔아보자. (북한, 한 자위단원의 운명)

덩둘하다 : 매우 둔하고 어리석다. #보기와는 달리 덩둘한 데가 있다.

덩실하다 : 건물 같은 것이 웅장하게 높다. #집만 덩실하게 지어놓았지, 재산이라고 남은 것이 별로 없다.

덩케덩케 : 걸쭉한 액체 따위가 덩어리로 엉기어 흐르거나 나오는 모양. ▶정신없이 잡초를 뜯던 손아귀에선 이제 마악 지는 놀 빛깔 같은 선지피가 덩케덩케 배어나오면서 또다시 나의 변비 현상인 배앓이는 팔자좋게 시작되고 있었더랬다. (오찬식--바꿔살기)

데김치 : 채소 따위를 끓는 물에 살짝 데쳐서 담근 김치.

데데거리다 : 말을 좀 더듬거리다. 또는, 퉁명스럽게 말하다. ▶데데데데하기는 해도 입담이 좋은 구변과, 그 데데거리는 말끝마다 빠뜨리지 않는 군가락 '제기랄 것! 소리와, 팥을 가지고 앉아서라도 콩이라고 남을 삶아 넘기는 떡심과…. (채만식--탁류 34)

데되다 : 됨됨이가 질적으로 잘 이루어지지 못하다.

데뚝하다 : 표가 나게 오뚝하다. ▶자라면서 목이 성큼 빠지고 코날도 데뚝한 게 제법 대장부 꼴이 잡힌 성삼이 서글서글 웃는 낯으로 다가오면서 하는 대답이었다. (북한, 꽃파는 처녀·상)

데밀다 : 들이밀다.

데시근하다 : 말이나 행동이 씨가 먹지 않고 미적지근하다. ▶다른 사람 같으면 그만 앞으로 고꾸라질 것인데 총각은 데시근하게도 여기지 않고 꿋꿋이 서 있었다. (홍명희--임꺽정④) ▶ 막봉이가 한 몽둥이는 첫번에 비키면서 곧 붙잡고, 한 몽둥이에는 어깨 바디를 얻어맞았으나 데시근하게도 여기지 않고 두번째 내려칠 때 마저 붙잡았다. (홍명희--임꺽정⑤)

데억지다 : 정도에 지나치게 크거나 많다.

덴겁하다 : 뜻 밖의 일을 당하여 놀라서 허둥지둥하다.

덴덕스럽다 : 더러운 생각이 들어 마음이 개운하지 아니하다.

도거리 : 따로따로 나누지 아니하고 한데 합쳐서 몰아치는 일. *통거리.

도깨비살림 : '재물이 있다가도 어느 결에 갑자기 없어지는 따위의 불안정한 살림살이'의 일컬음. ▶출판사 경영이라는 게 마치 도깨비살림과 같아 앞날을 점치기 어려우나 별 일이 없는 금년에는 2억원 정도의 흑자가 예상된다고 한다. (신동아 422호)

도끼밥 : 도끼질할 때에 떨어져 나오는 나무의 부스러기. ▶"나무를 찍는데 도끼밥이 떨어지지 않을텐가? 흥, 염라대왕두 재물 앞에서는 한 눈을 감는다는 건데…." (북한, 홍석중--높새바람④)

도닐다 : 가장자리를 빙빙 돌아다니다.

도다녀오다 : 갔다가 지체하지 않고 올 길을 빨리 오다. '도다녀가다'란 말도 있음. # 집에 일도 있고 날도 저물고 하여 도다녀왔다.

도담도담 : 어린애가 탈없이 자라는 모양.

도담하다 : 탐스럽고 아담하게 도드라지다.

도도하다 : 주제넘게 거만한 태도가 있다. 첫 '도'를 길게 발음함. # 그놈이 유세를 부리며 도도하게 구는 꼴을 차마 못보겠다.

도두밟다 : 오르막길 같은 데에서, 발끝에 무게를 두어 힘들게 밟다. ▶안식구 다섯 사람이 한참동안 가파른 길을 도두밟고 나서는 숨이 턱에 닿아서 말 한마디 지껄이지 못하고 땀을 철철 흘리고 걸음을 통히 걷지 못하였다. (홍명희--임꺽정⑧)

도둑때 : 도둑이라는 누명. ▶누명을 쓴 소녀가 식음을 전폐하고 누워 있었는데 진범이 붙잡혀서 도둑때를 벗었다는 것이다. (마삼열--담살이 주재기자 98개월, 금호문화 95.7월)

도둑이 제 발 저리다 : 죄를 지은이가 두려움 때문에 스스로 약점을 드러낸다는 뜻.

도둑질을 해도 손이 맞아야 한다 : 무슨 일이든지 뜻이 서로 맞아서 도와 주는 사람이 있어야 그일을 이룰 수 있다는 말.

도뜨다 : 말과 행동의 정도가 높다.

도랑 치고 가재 잡는다 : 일의 순서가 뒤바뀌었음을 이름. 일거양득(一擧兩得)의 뜻으로도 쓰임.

도래매듭 : 두 줄을 어긋매껴서 두 층으로 맺은 매듭.

도래뼈 : 팔꿈치의 둥근 뼈. ▶박천도 사장은 걸레 씹은 표정으로 돌아섰고, 그런 박천도 사장의 모습을 지켜본 칠복은 괜히 오달진 생각에 팔의 도래뼈가 무지근하도록 한바탕 징채라도 휘두르고 싶어졌다. (문순태--징소리)

도래샘 : 빙 돌아서 흐르는 샘물.

도래솔 : [목재] 무덤의 가에 죽 둘러선 소나무.

도래송곳 : [연장, 도구] 1. 붓두껍의 반쪽같이 생긴 송곳 2. 나사송곳.

도랭이피 : [풀, 식물이름] 포아풀과의 다년초. 풀밭에 남. 줄기는 약 50cm. 잎에 흰 털이 났음.

도련 : [옷] 두루마기, 저고리 자락의 끝 둘레.

도련치다 : [옷] 종이 따위의 가장자리를 가지런히 베내다.

도롱고리 : [농사] 조의 한 품종. 줄기와 열매가 희읍스름하고 까라기가 없음.

도롱이 : [옷] 우장의 하나. 짚, 띠 따위로 엮어 흔히 농부가 허리나 어깨에 걸쳐 두름.

도롱태 : [연장, 도구] 1. 나무로 된 간단한 수레 2. 수리과의 새매.

도르다 : 몫몫이 나누어 돌리다. '르'변칙동사로 어미 '아'가 붙으면 '돌라'가 됨. # 절에서 음식을 여러 몫으로 도르고 나서 남은 음식을 다시 돌라 주었다.

도르리 : [음식] 1. 음식을 돌려 가며 제각기 내는 일 2. 똑같게 나누는 일.

도리 : [집, 건축] 기둥과 기둥 위에 건너 얹어 그 위에 서까래를 놓는 나무.

도리기 : 여러 사람이 추렴하여 음식을 나누어 먹는 일.

도리깨 : 이삭을 두드려서 알갱이를 떠는 데 쓰는 연장. 기름한 막대기나 대나무 끝에 구멍을 뚫고 도리깨 꼭지를 가로 박아서 돌게 하고, 그 꼭지 끝에 휘추리 3∼4개를 나란히 세로 달아, 휘두르며 치게 만들었다.

도리깨장부 : [연장, 도구] 도리깨의 자루인 장대.

도리깨침 : [그밖] 먹고 싶어서 삼키는 침.

도리머리 : [행동] 머리를 좌우로 흔들어 거부의 뜻을 표하는 짓. ▶"아, 새벽겉이 일허면 오밤중에 손을 떼구 허는 걸 누가 허느냐."구 도리머리를 지었지 뭐야.

도리소반 : 둥글고 조그마한 상. [참고] '두리반'은 둥글고 큰 상. ▶도리도리 도리소반/ 수저 놓기 더 어렵더라/ 오리 물을 길어다가/ 십리 방아 찧어다가/ 아홉 솥에 불을 때고…. (시집살이1--조선가요집)

도리암직하다 : [용모] 나부죽한 얼굴에 키가 작달막하고 몸매가 있다. *나부죽-하다 : 자그마한 것이 좀 넓은 듯하다.

도리칼 : [연장, 도구] 행차칼의 별칭. *행차칼 : 죄인을 다른 곳으로 옮길 때 씌우던 칼.

도린곁 : [지리, 지형]사람이 별로 가지 않는 외진 곳. ▶여기 남강 선창에서 저쪽으로 해변을 돌아가면 후미진 도린곁에 문지주 집이 있었다. (송기숙--암태도)

도림장이 : [사람] 도림질을 업으로 삼는 사람. *도림질 : 실톱을 가지고 널빤지를 오리고 새겨서 여러가지 형상을 만든는 일.

도림질 : [일] 실톱으로 널빤지를 오리거나 새겨서 여러가지 모양을 만드는 일.

도릿깻열 : [연장, 도구] 도리깨 장부에 달려 곡식 이삭을 후려치는 휘추리. *휘추리 : 1. 나무의 가늘고 긴 가지 2. 가늘게 만든 매.

도마밥 : [그밖] 식칼질 할 때 도마에서 나오는 나무 부스러기.

도막이 : [사람] 시골의 지주나 늙은이.

도사리 : [과일] 1. 저절로 떨어진 풋실과 2. 못자리에 난 작은 잡초.

도섭부리다 : [행동] 모양을 바꾸어 다른 모습으로 변하다. *도섭 : 수선스럽고 능청맞게 변덕을 부리는 짓.

도수리구멍 : [연장, 도구] 도자기를 굽는 가마의 옆으로 난 불때는 구멍.

도숙붙다 : [용모] 머리털이 아래로 나서 이마 앞이 좁게 되다.

도스르다 : [심리상태] 무슨 일을 하려고 별러서 마음을 가다듬다.

도시다 : [일] 물건의 거친 면을 칼로 곱게 깎아 다듬어내다.

도시다 : 물건의 거친 면을 칼로 곱게 깎아서 다듬어 내다.

도심질 : [일] 칼 같은 것으로 물체의 가장자리나 굽은 곳을 도려내는 일.

도우미 : 행사 안내를 맡은 여자 요원. 1993 대전 엑스포(EXPO)에서 처음 만들어진 말. '도우(다)+미(여자)'의 짜임새. '도우--'는 '돕다'의 벗어난 줄기. ▶"애초 꿈은 아나운서였어요. 우연히 엑스포 도우미로 활동하게 됐고 또 그 즈음에 대전 MBC 리포터가 된 것이 방송 입문의 계기가 되었지요. (국민일보 94.9.22)

도지개 : [연장, 도구] 트집간 활을 바로잡는 틀.

도지기 : [성(性] 기생과 세번째 상관하는 일.

도톨밤 : [과일] 도토리 같이 동그랗고 작은 밤.

도투락 댕기 : [옷] 어린 계집아이가 드리는 자줏빛 댕기.

도투마리 : [연장, 도구] 베를 짤 때 날을 감는 틀.

돈지랄 : [돈, 재물] 1. 분수없이 돈을 함부로 쓰는 짓 2. 돈을 가지고 야비하게 구는 짓.

돈질 : [돈, 재물] 노름판에서 현금을 주고 받는 짓.

돈짝만하다 : [돈, 재물] 마음이 허황되게 부풀어 세상이 조그마하게 보임을 이르는 말.

돋가이 : [양태] 도탑게. 인정이나 사랑이 많고 깊게.

돋되다 : 사물이 점점 더 좋은 데로 변하여 나아가다. 진화하다. (상대어) 졸되다.

돋보이다 : 실상보다 더 좋게 보이다. # 그 그림을 벽 한가운데 걸어 놓으니 훨씬 돋보인다.

돋움요 : 솜을 두텁게 둔 요. '좌면도둠'이라고도 한다.

돋을 새김 : [돌] 모양 형상을 도드라지게 새긴 조각.

돋을볕 : [천문, 기상] 처음으로 솟아오르는 햇볕.

돋음갱이 : [옷] 총을 꿴 위에 모양을 내느라고 딴 줄을 덧대어 층 갱기를 친 미투리. *총 : 짚신이나 미투리들의 앞쪽에 두 편짝으로 박은 낱낱의 올.

돋치다 : [행동] 1. 돋아서 내밀다 2. 값이 오르다.

 : 생일. 주기(週期)(예전에는 '돐'로 썼으나 이제는 구별하지 않고 '돌'로 씀).

돌개치기 : 씨름에서, 순간적으로 빙 돌려 넘어뜨리는 기술. ▶그 밖에도 얼렁발질, 돌개치기, 두발당상, 깨금다리 따위의 다리기술을 익히도록 하고 태껸에서 쓰는 유일한 손 기술로 엄지와 검지를 벌려 상대의 목을 쳐 내는 칼재비도 익히게 하였다. (숨어사는 외톨박이 Ⅱ)

돌꼇잠 : [그밖] 누운 채 빙빙 돌면서 자는 잠.

돌니 : 이빨이 난 것처럼, 뾰족하게 날이 선 돌. ▶이만하면 삼천 리를 가도 밑창이 닳지 않으리. 여울을 만나면 벗고, 돌니가 있는 고갯길에선 벗지 말고, 멀리멀리 나가서 살게 되거라. (김주영--천둥소리) ▶돌니에 발등을 채이면 뼛속까지 아려오고, 자드락길 모퉁이를 돌다가 섬칫 다가서는 고목엔 곤두박힐 듯 놀라고, 먼 뜸마을에서 들려오는 개짖는 소리엔 피곤이 뼛속까지 스며드는 듯하여도 두 사람은 거의 입을 다문채 풀섶길을 짐승처럼 헤집으며 무작정 나아갔다. (김주영--천둥소리)

돌다리목 : 돌다리가 놓인 길목. ▶나는 이선희를 끌고 개미새끼 한 마리 얼씬거리잖는 운현궁 돌다리목으로 외어섰다. (중국, 김학철 산문집)

돌돌붓 : 볼펜. ▶'만년필, 볼펜, 시계' 따위도 우리다운 바른 뜻을 담아 '졸졸붓, 돌돌붓, 때알이'로 바꿔서 갈라진 나라가 하나로 뭉쳤을 때의 우리말을 앞장서서 이끌어 나가야 하지 않겠느냐고, 버릇없는 말씀을 드리곤 할 때도 웃으시면서 너그럽게 받아주시곤 하셨습니다. (숨결새벌--우리 말본을 제대로 일깨워주신 스승님)

돌띠 : [옷] 어린아이의 두루마기 따위의 등 뒤로 돌려 매게 된 옷고름.

돌라방치다 : [행동] 소용되는 무엇을 빼돌리고 그 자리에 다른 것을 살짝 대신 넣다. (준말) 돌라치다

돌라주다 : [행동] 몫몫이 나누어 여러구너데 나누어 주다.

돌림빵 : '한 여자를 여러 남자가 돌려가며 하는 강간'의 속된 말. [비슷]윤간(輪姦). ▶"그래서 허구 싶은 말이 뭐유? 애비와 그 아들이 차례루다 돌림빵으로 붙어먹고 싶다는 게유 뭐유?" (김소진--고아떤 뺑덕어멈)

돌바기 : 한 돌이 된 어린아이. ▶그런가 했더니 어거지로 젖을 떼다시피 했던 돌바기 막내놈이 칭얼칭얼 울기 시작하는 것이었다. (김주영--객주④)

돌비알 : [지리, 지형] 깎아 세운 듯한 돌의 언덕.

돌서더릿길 : 돌이 많이 깔린 길. ▶꺽정이가 지로승도 없이 혼자 길을 찾아나서서 돌서더릿길을 접어들었을 때, 앞서 가는 중 하나를 보았다. (홍명희--임꺽정②)

돌심보 : 속엣것을 겉으로 드러내지 않는 냉정한 마음보. 또는, 그런 마음보를 가진 사람. ▶"우리 주인님하고 동행이길래 동무인 줄만 알앗더니만 알고 보니 우릴 눈 하나 깜박 아니하고 관가에 팔아먹을, 돌심보를 가진 잡놈일세!" (박기동--서양갑)

돌심장 : 여간한 자극에는 감정이 움직이지 않고 뻣뻣해 있는 성질. 또는, 그런 성질의 사람.

돌알 : [연장, 도구] 수정으로 만든 안경 알.

돌주먹 : 돌처럼 단단한 주먹. ▶그리고 체포 현장에서 죽고살기로다 대드는 덩치들을 언제나 한 방에 보내는 돌주먹 등을 비롯해 그는 강력반 민완형사가 갖추어야 할 요소를 완벽하게 지니고 있었다. (김소진--수습 일기)

돌쩌귀 : [집, 건축] 문짝을 여닫기 위한 쇠붙이로, 암수 두 개의 물건으로 됨.

돌켰 : [연장, 도구] 실을 감고 풀고 하는 기구.

돌통대 : [연장, 도구] 흙이나 나무로 만든 담뱃대.

돌티 : 돌의 잔 부스러기. ▶그 찰나 할아버지의 정과 마치에서 튕겨 나온 돌티가 끝내 내 눈에 들어갔다. (북한, 방정강--어머니의 마음)

돔방치마 : 동강치마. ▶"하기는 말똥머리에 돔방치마, 투박한 구두, 이런 내 꼬락서니를 세상에서는 더러 웃음거리로 삼긴 하더라마는." (박경리--토지 10-131)

돗내기하다 : 도급하다. ▶번역료는 원고지 1장에 고작 30원이었는데 대개 50원 정도로 돗내기 사람에게 30원으로 깎아 하청하지 않으면 그나마도 얻어걸리기 수월찮게 경쟁이 심하였다. (이문구--관촌수필⑧)

동개 : [연장, 도구] 활과 화살을 넣어 등에 지는 제구.

동개살 : [연장, 도구] 깃을 크게 댄 화살.

동거리 : [연장, 도구] 물부리 끝에 달린 쇠. *물부리 : 담배 설대나 궐련에 끼워서 입에 물고 빠는 물건.

동고리 : [그릇] 버들로 둥글납작하게 만든 작은 고리.

동곳 : [옷] 상투가 풀어지지 않게 꽂는 물건.

동곳빼다 : [행동] 잘못을 인정하고 굴복하다.

동구래 : [옷] 동구래 저고리.

동구래깃 : [옷] 깃부리를 반원형으로 하는 옷깃 만듦새.

동구래저고리 : [옷] 길이가 짧고 앞섶이 좁으며 앞도련이 썩 둥글고 뒷길이보다 좀 긴, 여자 저고리

동귀틀 : [집, 건축] 마루의 장귀틀과 장귀틀 사이에 가로질러 청널의 잇몸을 받는 짧은 귀틀.

동글반반하다 : [용모] 생김새가 동그스름하고 반반하다 <동글번번하다.

동글붓 : [연장, 도구] 끝을 동그스름하게 만든 붓.

동끊기다 : [양태] 1. 동안이 끊기다 2. 뒤가 계속되지 못하고 끊어지다.

동나무 : [목재] 단으로 묶어 땔나무로 파는 잎나무.

동난지이 : 게젓.

동달이 : [옷] 옛 군복의 하나. 검은 두루마기에 다홍색 안을 대고 붉은 소매를 달았으며 뒤를 길게 텄음.

동닿다 : [양태] 1. 끊이지 않고 이어지다 2. 조리가 맞다.

동댕이질 : 동댕이 치는 짓. ▶썰매가 숨구멍 논바닥에 박히면서 두 남매를 얼음장 위로 사정없이 동댕이질 치고 말았다. 관섭은 자신의 아픔보다 양자의 행방부터 찾기에 바쁘다. (김춘복--계절풍)

동떠나다 : 관계를 끊고 떠나다. '동'은 '외따로'의 뜻으로 쓰임. ▶한데 말이 미치면 소도 미친다고 정어리 공장패와 더불어 광산쟁이 천량만량패도 동떠났다. (북한, 한설야--설봉산)

동뜨다 : [양태] 1. 다른 것보다 훨씬 뛰어나다 2. 동안 뜨다.

동띠 : 서로 힘이 같음.

동매 : [연장, 도구] 물건을 동여 매는 데 가로 묶는 매끼. *매끼 : 섬이나 곡식물 등을 묶는 데 쓰는 새끼등속.

동무장사 : [그밖] 두 사람 이상이 같이 경영하는 장사.

동무장수 : [그밖] 동무장사를 하는 사람.

동바 : [연장, 도구] 지게에 짐을 싣고 눌러 매는 줄.

동바리 : [광산] 1. 툇마루나 자판 밑에 받쳐대는 짧은 기둥 2. 광산에서 구덩이 양쪽에 세워서 버티는 통나무기둥.

동바릿돌 : [돌] 동바리를 괸 돌.

동발 : [연장, 도구] 1. 지게 몸체의 아랫부분 2. 동바리 *동바리 : 툇마루나 좌판 밑을 받치는 짧은 기둥.

동방고리 : [그릇] 동이보다 배가 부른 질그릇.

동배 : [일] 사냥에서 몰이꾼과 목을 치키는 사람이 그 구실을 갈라 맡는 일.

동부 : [풀, 식물이름] 1. 광저기 2. 광저기의 익은 열매.

동부레기 : [동물] 뿔이 날만한 나이의 송아지.

동산바치 : [사람] 원예사. 원정.

동살 : [천문, 기상] 1. 새벽에 동이 터서 훤하게 비치는 햇살.

동실하다 : 동그스름하고 토실하다. ▶기분 같아선 동실한 조개볼에 발그레 홍시가 익고 시퍼런 콧물이 우멍하게 둘러빠지도록 학치 패주고 싶었지만…. (91 신춘문예, 이연주--아버지의 문상)

동아 : [풀, 식물이름] 박과의 일년생 재배 식물. 줄기가 굵으며 덩굴손으로 다른 것이 기어 오름. 잎은 심장형. 여름에 황색꽃이 피고 과실은 호박 비슷함. 줄기가 굵으며 갈색 털이 있음. 인도원산으로 맛이 좋음.

동아리 : 1. 긴 물건의 한 부분. (예 ; 아랫동아리) 2. 패를 이룬 무리. 그룹(Group). 써클(Circle)

동아리방 : 같은 뜻을 가지고 패를 이룬 무리들이 모이는 방. '써클룸'을 다듬은 말. ▶20돌 돌잔치 준비를 위하여 동아리방에서 모입니다.(상명여대 우리말연구회 알림글)

동아리치다 : 동아리를 이루다. ▶여수댁과 연산댁은 저들끼리 동아리쳐 한참 푸념을 늘어놓는 중이다. 여수댁이 호미 자루로 허리를 두드리면서 한숨을 내쉰다. (현기영--귀환선)

동이닿다 : 조리가 맞다.

동이배 : 동이처럼 불룩하게 나온 배. ▶동이배를 가진 리주사가 지우산을 버테 쓰고는 쇠돌네집을 향하야 응뗑이를 껍쭉어…. (김유정--소낙비, 28쪽)

동이배지기 : [놀이] 씨름에서, 상대방을 냉큼 배 위까지 들어올리는 배지기.

동자 : 부엌일. 밥 짓는 일.

동자아치 : [사람] 밥을 짓는 일을 하는 여자 하인.

동자치 : 밥짓는 일을 맡아 하는 여자 하인.

동저고리 / 동옷 : 남자가 입는 저고리.

동저고릿바람 : [옷] 의관을 갖추지 않은 차림새.

동죽조개 : [해산물] 개량조개과의 조개. 개량 조개와 비슷하며 내각의 길이 표면은 황갈색임. 맛이 좋아 식용함.

동줄기 : [연장, 도구] 마소에 실은 짐 위에 걸어 배에 둘러서 졸라매는 줄.

동치다 : [행동] 칭칭 휩싸서 동이다.

동티 : [귀신, 무당] 1. 흙을 잘못 다루어 지신을 놀라게 하여 받는 재앙 2. 공연히 건드려서 스스로 걱정이나 해를 입음을 비유하는 말.

동티 : 흙 따위를 잘못 다루어 지신의 노여움을 사서 재앙을 받는 일.

돛줄임줄 : 돛을 오르내리게 하는 줄. ▶씨동이는 고물에 앉아서 한 손에 키를 잡고 또 한 손에 돛줄임줄을 잡았다. (중국, 김학철--격정시대·상)

돼지떡 : [물건] 알지 못할 물건이 지저분하기만 함의 비유.

되깍이 : [사람] 환속하였다가 다시 중이 됨. 또는 그 중.

되내기 : [목재] 속임수로 손을 써서 많아 뵈게 다시 묶은 땔나무.

되넘기 : [일] 물건을 사서 곧 넘겨 파는 일.

되다랗다 : [물, 액체] 묽지 않고 매우 되다.

되드리 : [옛] 한 홉의 십분의 일. 작.

되들다 : [행동] 얄밉게 얼굴을 쳐들다.

되뜨다 : [양태] 이치에 어긋나다.

되로 주고 말로 받는다 : 조금 준 대가로 받는 것이 훨씬 크거나 많음을 이르는 뜻.

되롱거리다 : [양태] 가벼운 물건이 매달려서 느리게 연달아 흔들리다.

되리 : [사람] 음모가 없는 여자.

되매기 : [연장, 도구] 참빗의 헌 살을 골라 다시 맨 빗.

되모시 : [사람] 이혼하고 다시 처녀 행세를 하는 여자.

되술래잡다 : [행동] 잘못을 빌어야 할 사람이 도리어 남을 나무라다.

되숭대숭 : 말과 짓을 함부로 하는 모양. [비슷]귀둥대둥. ▶여러 자들이 되숭대숭 지껄일 때 그중에 어기뚱한 자는 조판관을 추어가면서 원형의 비위를 맞추었다. (홍명희--임꺽정③) *되숭대숭하다. ▶일전에 잡은 꺽정이의 처 셋 중에서 원씨 성을 가진 기집이 하나 있는데 그 기집이 제 말은 여염 사람이라구 하나 언어 동작이 재상가 생장같구 그 본집을 대는 말이 되숭대숭해서 수상하기에, 꺽정이의 도당 한 놈을 잡아내서 그 기집의 근본을 캐어 물어본즉 그놈의 말이 꺽정이가 모교천변 원판서댁 따님을 업어내다가 데리구 살았다고 합디다." (홍명희--임꺽정⑧)

되쏘는빛 : 광선이 물체에 부딪쳐 되비치는 빛. [비슷] 반사광(反射光) ▶본디 다족류多足類의 벌레들은 되쏘는빛을 싫어한다. 따라서 버선본을 붙여두면 이들이 달아나는 것이다. (김광언--김광언의 민속지)

되작거리다 : [행동] 물건을 찾느라고 이리저리 들추어 뒤지다.

되통스럽다 : [성격] 찬찬하지 못해 일을 잘 저지른다.

된물 : 빨래나 설거지를 하여 더럽고 흐려진 물. [비슷]구정물. ▶그래도 빈대깍지가 구월산 매를 잡겠다고 할 적만 해도 지방 벼슬아치의 거짓뿌렁, 다시 말함녀 되먹지 않게시리 제잘못을 남에게 들씌우고자하는 못된 버릇에서 나온 된물인 셈이었다. (백기완--장산곶매 이야기①)

된불 : [그밖] 바로 급소를 맞히는 총알.

된비알 : [지리, 지형] 몹시 험한 비탈.

된서리 : 늦가을에 아주 많이 내린 서리. [상대어] 무서리. 되게 내린 서리. 모진 재앙이나 타격을 비유하여 '된서리'라고도 함. # 어젯밤 내린 된서리로 나뭇잎이 다 떨어졌다.

된정나다 : 염증이 나다. 된정나게 와 그라노. 니 하는 꼬라지를 본께 방에 있는 노인네가 씨어매 겉고 내가 시누 겉다. (박경리--토지 11, 157) ▶해서 영산댁은 '찌무리기를 혀싸아도 된정날 것인디.' 마음속으로 다행하게 생각했던 것이다. (박경리--토지 10, 174)

된판 : 일이 되어 가는 형편, 사태. ▶이렇게 묻는 재판관의 눈쌀이 찌프러졌다. 된판이 이렇게 벌어지자 절구통은 도대체 어떻게 대답을 해야 할는지를 몰라 우물쭈물할 때 곁두리(배심원)인 듯 싶은 백곰 하나가 나서서 말을 하는 것이었다. (백기완--장산곶매 이야기①)

될끼 : 될 수 있는 가능성. ▶"도대체 백성의 푸닥쇠 이를테면 창조력과 백성의 될끼를 일으키질 못하고 오히려 죽이고 있습니다. (백기완--장산곶매 이야기①) ▶살아 있으되 죽은 놈, 될끼가 없는 놈이렸다. 그래서 옛부터 요만큼도 될끼가 없는 년놈을 사거리도 없는 것이라 했거니와 어쨌던 우리 판놀음(연극)의 품세를 가늠하는 턱(척도)은 바로 이 싸거리 어르기의 잴대(수준)에 달려 있는 것이다. (백기완--장산곶매 이야기①)

될성부른 나무는 떡잎부터 알아본다 : 자라서 크게 될 사람은 어릴적부터 다르다는 뜻. 결과가 좋을 것은 시초부터 잘 된다는 뜻.

됨새 : 일이 되어가는 모양새. 사태. ▶됨새가 이 마당이 됐으니 그러면 어떻게 해야만 할까. (백기완--장산곶매 이야기①) ▶하얀 명주에 붉은 피, 이건은 누가 보아도 섬짓한 됨새가 아닐 수가 없었다. (백기완--장산곶매 이야기①) ▶이렇게 매우 언짢은 됨새를 시치미 뚝 떼고 도리어 반가운 낌새인 양 거꾸로 뒤집는 아양을 떠는 것이었다. (백기완--장산곶매 이야기①)

두겁가다 : 으뜸가다. ▶그 동리 데일 두겁가?(두겁가는) 집도 큼직폁고 량반도 셔슬이 푸른 홍참의 집. (이인직--치악산)

두길보기 : 두 마음을 품고 유리한 데로 붙으려고 살핌. *본디말; 두길마보기

두길보기/ 두길마보기 : [일] 일을 할 때 두 마음을 가지고 제게 유리한 쪽으로 붙으려고 살피는 것.

두꺼비눈 : 두꺼비처럼 툭 불거진 눈. 또는, 그런 눈을 가진 사람. ▶그리고 행길로 난 유리창을 두드리며 리상, 하는 것이다. 밤중에 웬놈인가, 하고 찌뿌등이 고개를 따보니 캡을 모루 눌러붙인 두꺼비눈이 아닌가. (김유정--두꺼비, 181쪽)

두꺼비씨름 : [놀이] 졌다 이겼다 하여 승부가 없이 결국에는 피차 일반이라는 뜻.

두껍다 : 두께가 많다. #두꺼운 솜옷이 따뜻하다. 낯가죽이 두껍다.

두껍다리 : 골목 안의 도랑이나 시궁창에 걸쳐놓은 이름 없는 작은 돌다리.

두남두다 : [행동] 1.자기 맘에 드는 편만 힘을 써주다. 편역들다 편들다 2. 가엾게 여겨 도와주다. # 호랑이도 자식 난 골에 두남둔다. 범도 새끼 둔 골을 두남둔다.

두남받다 : 매우 두둔하여 남다른 도움이나 사랑을 받다. ▶"더군다나 여자가 귀한 집안이어서 꽤나 두남받으며 자랐던 모양이더라구." (김소진--쌍가매)

두덩 : 우묵하게 빠진 땅의 가장자리로 두두룩한 곳. 아무 할 일 없이 팔자가 좋은 사람을 "두덩에 누운 소"에 비유함.

두동지다 : 앞뒤가 서로 모순이 되어 맞지 아니하다.

두럭 : [놀이] 노름이나 놀이로 여러 사람이 모인 떼. 여러 집들이 한데 모인 집단.

두레 : 농촌에서 농번기에 서로 협력하여 공동 작업을 하기 위해 만든 조직. *두레하다 : 두렛일을 하다. ▶"집안 두레할 두어 놈만 남기고 모두들 포구와 나루로 몰려간 듯 합니다." (김주영--객주②)

두레상 : [연장, 도구] 여러 사람이 둘러 앉아 먹을 수 있게 만든 큰 상.

두렷하다 : 엉클어지거나 흐리지 않고 분명하다. <뚜렷하다. >>도렷하다, 또렷하다.

두루미걸음 : 두루미처럼 겅둥겅둥 걷는 걸음. ▶나는 발소리를 죽이고 조심스레 그의 방이 있는 뒷마당으로 들어섰고 두루미걸음으로 소리 없이 그의 방으로 가까이 다가갔다. (유익서--민꽃소리)

두루치기 : 한 가지 물건을 이리저리 돌려 쓰는 것.

두름1 : 물고기, 나물 따위를 길게 엮은 줄.

두름2 : [단위] 1. 고사리 따위 산나물을 열 모숨 가량 엮은 것 2. 물고기 스무 마리를 열 마리씩 두 줄로 엮은 것을 단위로 이르는 말.

두름성 : 주변을 부려서 일을 해가는 재주. '주변성'과 같은 말. # 두름성이 있다.

두리2 : '뭉치다' 따위의 말과 함께 쓰이어, '하나로 뭉치게 되는 중심의 둘레'를 뜻하는 말. ▶우리 부대 군인들을… 홍범도 의병장과 서일 총재의 두리에 뭉쳐서게 한데는 소대장들의 업적이 대단한 거요. (옛 소련, 김세일--홍범도)

두리기 : 두리반에 음식을 차려놓고 여러 사람이 둘러 앉아 먹는 일.

두리벙해지다 : 어리석고 좀 모자라게 되다. ▶시집 오기 전 동광모직 기숙사에서 에누리 없는 십 년 세월을 보내며 둘암소 모양 두리벙해지는 자신의 모습에 혐오감을 품기 시작했다. (김소진--키작은 쑥부쟁이)

두리하님 : [사람] 혼행 때 새색시를 따라가는 계집 하인.

두매 한짝 : 다섯 손가락을 가리키는 말.

두멍 : 물을 길어 담아 두고 쓰는 큰 가마나 독, 물두멍.

두목답답하다 1 : ('두 몫으로 답답하다'의 뜻바탕에서) 몹시 답답하다. ▶답답한 아우의 살림을 보니 역 답답하든 제 살림이 연상되고 가슴이 두목답답하엿다. 이런 때에는 무가 십상이다. (김유정--만무방, 92쪽)

두바퀴굴림 : 자동차 따위에서 엔진의 동력을 앞이나 뒤의 두 바퀴에만 전달하여 구동시키는 것. [비슷]이륜구동. ▶기존의 네바퀴굴림은 주행상황과 운전자의 기호에 따라 두바퀴굴림과 네바퀴굴림을 선택하도록 돼 있다. (동아일보 95.5.15)

두발걸이 : 두 쪽에 모두 관계를 가지는 일. ▶병적으로 프라이드가 강한 계숙은, 자기야 영구를 어떻게 보든지 문제가 아니요, 영구가 자기에게 두발걸이로 청혼을 했다는 것만 해도 아니꼬운데 게다가 상대자가 처녀란 것을 들었을 때 더욱 견딜 수 없는 모욕을 당한 것 같았던 것이다. (김동리--실존무 158)

두발당성 : [행동] 두 발로 차는 발길질.

두벌잠 : 한 번 들었던 잠이 깨었다가 다시 드는 . (비슷한말) 개잠

두벌주검 : [죽음] 1. 해부나 검시를 한 송장 2. 이미 죽은 사람에게 참형을 가하던 일.

두손매무리 : 무슨 일을 함부로 아무렇게나 거칠게 버무려 냄을 가리키는 말.

두수없다 : [양태] 달리 주선이나 변통할 여지가 없다.

두억시니 : 사납고 못된 장난을 한다는 귀신의 하나. 야차夜叉. ▶지붕 위를 휭휭 지나가는 바람 소리를 듣노라면 다리 긴 두억시니 귀신이 지붕 위를 휭휭 넘나드는 것 같고,(현기영--변방에 우짖는 새)

두절개 : [일] 두 가지 일을 하다가는 한 가지도 못 이룸을 비유. 두 절을 왔다 갔다 하는 개는 두 절에서 다 얻어 먹지 못한다는 뜻.

두텁다 : [심리상태] 아주 미덥다. 인정이나 사랑이 많고 깊다. '도탑다'라는 말도 자주 쓰인다. # 이 고장 사람들의 두터운 인정과 젊은이들의 도타운 우의에 감격하였다.

두톨박이 : [과일] 밤알이 두톨만 생겨서 여문 밤송이.

두툼발 : 두툼한 발. ▶"손이 아니라 두툼발인가? 방망이로 쳐 이겨서 풀솜 같이 만들지 굳은게 걱정이야? (홍명희--임꺽정①)

둑머리 : 둑의 맨 앞쪽 끄트머리. ▶고향인 질마섬쪽 둑머리에 이르렀을 때는, 거무죽죽한 된장색과 검은 잿빛을 아무렇게나 버무려 칠해 놓은 듯한 장어구름 몇 가닥이, 아득하게 텅 빈 잿빛 들판 너머에서 고개를 쳐든 지재산 머리에 얹히어 있었는데, 바야흐로 거무튀튀하게 때묻은 십 원짜리 동전 같은 겨울해가 그 속으로 묻히고 있었다. (한승원--울려고 내가 왔던가)

둑새풀 : [풀, 식물이름] 포아풀과의 일년초 또는 월년초. 논밭의 습지에 나는데 늦봄에 담록색 꽃이 핌.

둔덕 : [지리, 지형] 논밭의 두두룩하게 언덕진 곳. 언덕.

둔덕지다 : 두두룩하게 언덕이 생기다.

둔전거리다 : 어리둥절하여 이쪽저쪽을 휘둘러보다. ▶자꾸만 이렇게 둔전거리다가는 촌뜨기 처접을 타지 싶어 얼핏 제호를 따라 올라갔다. (채만식--탁류 298)

둔치 : [지리, 지형] 물가의 언덕. 강, 호수 따위의 물이 있는 곳의 가장자리. ▶샘물 둔치에는 돌배나무 한포기가 있었다. 돌팔매를 던져 풋배를 와르르 떨어서는 샘물 속에 집어 던지면서 번설(煩設)들이었다.(이효석--개살구)

둘레거리다 : 이리저리 사방을 자꾸 둘러보다. ▶주위를 둘레거리며 여관을 나온 그들은 마침 지나가는 빈 택시를 잡아 탔다. (김용원--곰배팔 금불상)

둘레머리 : 머리를 땋아서 귀 뒤로 둘러 맨 머리. ▶총각의 둘레머리/ 처녀 적의 귀밑 머리/ 연반물 치마에/ 메꽃저고리 제격이라. (망질노래3--조선가요집)

둘리다 : 둘러막히다. 둘러싸이다. '두르다'의 피동형. 그럴듯한 꾐에 속는다는 뜻도 있음. # 마을은 높은 산으로 둘려 있고 맑은 시내가 흐르고 있다.

둘잡이 : [놀이] 장기에서 말 하나로 상대의 말 두 개를 잡는 수.

둘치 : 새끼를 낳지 못하는 암짐승.

둥개다 : [행동] 일을 감당하지 못하고 쩔쩔매다. *그 일을 가지고 종일 둥개다.

둥개질 : [행동] 아기를 안거나 쳐들고 어르는 일. ▶그럴 때 나는 어머니의 무릎 위에 날름 올라앉은 채 들썩들썩 둥개질을 타는 꼬마를 볼 수가 있었다. (윤흥길--에미) ▶어느새 을남이가 깨어났는지 둥개질을 하며 어르는 오누이의 목소리와 연신 캐득거리는 어린것의 목소리가 엇섞여 들려왔다. (북한, 민중의 바다·상) ▶그녀가 그렇게 안고 둥개질을 하면 나는 수줍음을 타면서도 포근하여 얼마든지 좋았던 것이다. (이문구--관촌수필⑥)

둥글레 : [풀, 식물이름] 백합과의 다년초.

둥글소 : → 수소. ▶산과 들이 / 늙은 풍경에서 앙상한 계절을 시름할 때 / 나는 흙을 뒤지고 들어왔다 / 차군 달빛을 피해/ 둥글소의 앞발을 피해 / 나는 깊이 땅속으로 들어왔다 (이용악--冬眠하는 곤충의 노래)

둥덩산 모양 : [익은말] 무엇이 수북히 쌓여 있는 모양. ▶거기에는 왼편에 쌀과 보리가 섞인 쌀더미가 둥덩산 모양 쌓여 있었고, 오른편으로는 쌀과 보리를 가려서 따로 모아놓은 쌀더미가 있었다. (김소진--개흘레꾼)

둥시렇다 : 좀 둥그스름하다. ▶감나무 잎은 붉게 단풍이 들었고 그 위에는 푸른 하늘을 배경으로 흰 구름 몇 점이 둥시렇게 떠 있었다. (이광복--최후의 나무)

둥싯거리다 : [행동] 몸이 굼뜨게 움직이다.

둥치 : 큰 나무의 밑둥. ▶마을 한복판에 우물이 있고 우물 앞뒤엔 늙은 회나무 두 그루가 거인 같은 두 팔을 치켜든 채 마주보고 서있었다. 몇 아름씩이나 될지 모르는 굵고 울퉁불퉁한 둥치는 동굴처럼 속이 뚫린 채 항상 천년으로 헤아려지는 까마득한 세월을 새까만 침묵으로 하나 가득 메우고 있었다. (김동리--까치소리)

뒤가꿀리다 : [심리상태] 자신의 약점 때문에 떳떳하지 못하고 마음에 켕기다.

뒤널리다 : 여기저기 아무렇게나 널리다. ▶쓸쓸하니 물에 젖은 검부저기가 뒤널린 마당에는 빗방울만 처량히 듣고, 인기척 하나 있을 리 없엇다. (염상섭--굴레)

뒤넘스럽다 : 되지 못하게 건방지다. 어리석은 것이 주제 넘다. #쥐뿔도 모르면서 뒤넘스럽게 나서기는 왜 나서느냐?

뒤대다 : 1. 빈정대는 태도로 비뚜로 말하다 2. 거꾸로 가르치다.

뒤딸리다 : 뒤에 따르게 하다. ▶나는 좋아라고 따라나서는 발바리를 부관처럼 호위병처럼 뒤딸리고 신바람나게 우편국으로 향하였다. (중국, 김학철 산문집) ▶첫 닭울이에 경무장을 한 일본군 한 개 중대가 역시 한 개 중대의 황협군을 뒤딸리고 류빈, 즉 신용순의 길잡이로 호가장을 향하고 몰려왔다. (중국, 김학철--격정시대·하)

뒤떨구다 : 뒤에 떨어뜨리다. ▶글쎄 꺽사니같은 영국선수를 두어 마장 뒤떨구어 놓고 번개같이 마지막 코스를 돌입하는 더蕁 가쁜 숨소리 한 번 안내지 않겠습니까! (중국, 김호웅--두 령감)

뒤떨기 : 석탄을 긴 벽 막장에서 캘 때, 막장에 오는 짐을 덜기 위해 캐낸 공간 뒷부분의 천반을 아주 무너뜨리는 일.

뒤묻다 : 뒤에 따라서 오거나 가다. ▶한 고랑을 마치자 덕만이는 이러서 고목?로 온다. 뒤무더(뒤묻어) ?박아지들이 웅게중게 모여든다. (김유정--총각과 맹꽁이, 15쪽)

뒤밀이꾼 : 수레나 차 같은 것의 뒤를 밀어주는 일을 업으로 하는 사람. ▶그 무렵의 뒤밀이꾼 신세란 정말 따분하고도 허황한, 그리고 한갓 가욋벌이로 밖엔 치부될 수 없을 정도의 수입이 전부였다시피, 사지가 멀쩡한 장정으로선 측은해 못볼 꼴이던 짓인 줄 알면서도, 의지가지 없어 봄부터 여름내 그 일로 소일해야 할 수 밖엔 없었던 것이다. (이문구--장한몽)

뒤발 : 무엇을 뒤집어 쓰거나 바르는 일. ▶자식들 학교 넣느라고 집집에서 나와 차례를 설 때는 방아도 밤낮없이 돌아갔지만 해마다 지붕과 바람벽에 한 차례 페인트 뒤발을 시키고 나면 남는 것이 없었다. (이문구--우리동네 강씨) ▶분으로 뒤발을 한 얼굴은 직사각형으로 길쭉하게 각이 졌는데 족두리 밑으로 흘러내린 땀방울에 두 볼의 연지와 이마의 곤지가 지워진 채로 흉하게 얼룩이 져 있었다. (김성동--길)

뒤발하다 : [행동] 온몸에 뒤집어 써서 바르다.

뒤비침거울 : 뒤를 비추어주는 거울. [비슷]후사경後射鏡 . back-mirror를 다듬은 말. ▶나는 뒤비침거울을 통해 운전사를 깔끔하게 바라보았다. 어쩐지 운전사가 낯이 익었다. (북한, 로정범--고향의 모습)

뒤뿔치기 : 자립할 힘이 없고 남의 밑에서 고생하는 짓.

뒤뿔치다 : [행동] 남의 밑에서 그의 뒷바라지를 하여 도와주다.

뒤스럭거리다 : [행동] 1. 손을 연해 이리저리 뒤치다 2. 무엇을 자꾸 이리저리 뒤적이다 3. 변덕을 부리며 부산하게 굴다. 뒤스럭대다.

뒤스럭스럽다 : 말과 짓이 얌전하지 못하고 늘 부산하다.

뒤스르다 : [행동] 일이나 물건을 가다듬느라고 이리저리 바꾸거나 변통하다.

뒤스르다 : 사물을 정리하느라고 뒤적거리다.

뒤스르다 : 일이나 물건을 가다듬느라고 이리 저리 바꾸거나 변통하다.

뒤웅스럽다 : 생김새가 뒤웅박같아서 보기에 미련하다. #외모는 뒤웅스러워도 눈썰미가 있고 일손도 아주 빠르다

뒤재비꼬다 : 엎친 몸을 뒤집으며 꼬다. ▶아다다는 어머니의 손길이 또 자기의 끌채를 감아 쥘 것을 연상하고 몸을 겨우 뒤재비꼬아 일어서서 절룩절룩 굴뚝 모퉁이로 피해 가며 어쩔 줄을 모르고 일변 고개를 좌우로 돌려 살피며 아연하게도….(계용묵--백치 아다다)

뒤재주치다 : 1. 물건을 함부로 내던지다 2. 물건을 함부로 뒤집어 놓다.

뒤집어지게 : 감격하여 보는 이가 나동그라질 정도로. ▶국내외 공연에서 "뒤집어지게 잘한다"는 찬사를 들었던 김덕수패는 예루살렘의 통곡의 벽, 뉴욕의 센트럴파크, 현해탄의 선상, 뮌헨의 무기창고, 시부야거리 어디에서고 판을 벌였다. (국민일보 94.10.29)

뒤채다 : 너무 흔해서 쓰고도 남거나 발길에 걸리다.

뒤켠길 : 무엇의 뒤나 뒤쪽으로 난 길. ▶일행이 위인이 가리킨 대로 어물도가 뒤켠길로 돌아가니 봉노가 다닥다닥 붙어 있는 초가가 보였는데 삽짝 앞에서 통자를 넣기가 바쁘게 어깨가 땅에 끌리는 듯한 늙은이 하나가 장지를 열고 기어 나왔다. (김주영--객주④)

뒤터지다 : [질병, 치료법] 몹시 앓아 거의 죽게 된 때에 똥이 함부로 나오다.

뒨장질 : 사람, 짐승, 물건 같은 것을 뒤지어 내는 것.

뒵들이 : 뒤에서 거들어 도와주는 일. 또는 그런 사람. ▶그것을 그렇게 장난하자고 처음 말을 낸 사람은 홍사철이었지만, 쓰던 바지랑대까지 내다 말뚝하면서 뒵들이를 해준 것은 김 자신이었던 것이다. (이문구--우리동네 황씨) ▶기사로 일하는 안동삼이와 바닥 뒵들이로 쓰게 된 이기창이의 품삯을 제한 도정료는, 여럿이 가량했던 수입보다 훨씬 못 미치고 있었다. (이문구--우리동네 강씨) ▶하나가 새로 끼어들어 뒵들이를 하니 그 옆에 있던 것도 덩달아 옆들이를 하였다. (이문구--우리동네 장씨) ▶병시어메의 넌덕과 아내의 뒵들이로 일은 어렵지 않게 마무리가 되었다. (이문구--우리동네 조씨)

뒷거두매 : 일의 뒤끝을 거두어 마무리는 모양새. [비슷]뒷거둠새. ▶잇달린 웃쪽 밭에서 영실이어머니가 뒷거두매를 하느라고 이 고랑 저 고랑 기웃거리며 돌아가는 것이 보였다. (북한, 민중의 바다·상)

뒷거둠새 : 일의 뒤끝을 거두어 마무리는 일. ▶서천사가 먼저 지팡이를 짚고 나서고 여러 사람이 차차로 일어서는데 진이도 지게꾼 불러서 뒷거둠새를 맡기고 뒤를 따라나섰다. (홍명희--임꺽정②)

뒷거둠질 : 일의 뒤끝을 거두어 마무리는 일. ▶일군들을 데리고 물에 젖은 마닐라로프의 뒷거둠질을 하느라고 지체된 아들이 돌아와서 곧바로 안에 들어가 옷을 갈아입고 다시 안사랑으로 나왔다. (중국, 김학철--격정시대·상)

뒷거름 : [농사] 곡식을 심은 뒤에 주는 거름.

뒷고생 : 늘그막에 하는 고생. ▶윤직원 영감은, 제가 그대로 병통없이 말치없이, 자기 종신토록 자알 살아만 주면 마지막 임종에 가서, 그 집하고 또 땅이나 벼 백 석거리하고 떼어 주어, 뒷고생 않게시리 해주려니, 이쯤 속치부를 잘해 두었었습니다. (채만식--태평천하 138)

뒷귀먹다 : [행동] 어리석어서 사물을 잘 이해하지 못하다.

뒷글2 : '언문'을 달리 일컫는 말. ▶느릿느릿 못 이기는 체하고 결박을 풀어주자 최대주는 뒤주 속에 숨겨두었던 장책을 꺼내주었다. 다행히 진서 아닌 뒷글로 적바림한 것이라 강쇠가 알아볼 만 하였다. (김주영--객주⑨)

뒷단속 : 일의 뒤끝을 단단히 잡도리함. ▶화순에서 입었던 소복처럼 밑이 긴 스란치마 위로 중동끈을 눌러 띠는 모습은 진일을 나가는 여자의 뒷단속처럼 야무졌다. (90신춘문예, 박정우--단식)

뒷대 : 주사기의 속대로서, 손으로 눌러 약물이 주사바늘로 나오도록 하는 물건. ▶승재는 주사기의 뒷대를 눌러 약을 내뽑는다. (채만식--탁류 202)

뒷돈 : [돈, 재물] 장사판이나 노름판에서 뒤를 대어주는 밑천.

뒷동 : [일] 1. 일의 뒤에 관련된 도막 2. 윷놀이에서 뒤에 따라가는 도막.

뒷마무새 : 일의 뒤끝을 마무리는 솜씨나 모양새. ▶이렇게 뒷마무새를 잘하자 집이 그대로 하늘을 쓸어 안아 다시 새 하늘을 빚어내는 춤을 추는 것 같았다. (백기완--장산곶매 이야기①)

뒷배 : [일] 표면에 나서지 않고 뒤에서 보살펴주는 일.

뒷손잡이 : 뒷수쇄를 하는 사람. '뒷수쇄'는 일의 뒤끝을 정리 정돈 하는 것. ▶이엉 얹는 집에 가봤자 온종일 사닥다리만 들고 추녀 밑에나 맴돌다가 곁두리 한 그릇으로 수고로웠음을 에끼기 일쑤였고, 새로 짓는 집 상량판에 붙어 앉아 목수 밑손 노릇, 미장이 뒷손잡이를 해주어도 시루떡 한 조각만 맛보면 그것으로 그날을 행복하게 여기던 사람이었다. (이문구--관촌수필⑥)

뒷힘 : → 뒷심. (끈기있게 버티는 힘. 또는, 남이 뒤에서 도와주는 힘.) ▶그러나 이런 통합 논의는 순전히 이--김 댁의 '밀사'들 간에 이뤄지고 있다는 점에서 힘을 받지 못하고 있다. 각 당의 복잡한 사정을 극복할 뒷힘이 보장되지 않고 있는 것이다. (조선일보 94. 8. 31)

드나르다 : 들어 나르다. ▶팔구 세 때부터 몽근 벼 한 섬을 예사로 드날랐소. 개미가 몸집보다 큰 물건을 물고 가는 것 같이 볏섬을 들고 다니었소. (홍명희--임꺽정②)

드난 : 종과 같이 신체의 구속을 받으며 종살이 하는 것이 아니고 자유로 드나들며 고용살이를 하는 일. 일반적으로 여자에게 많이 쓰임. 임시로 남의 집에 살며 품삯을 받고 주인을 돕는 일. 또는 그런 사람. ▶고장팔의 모가 본래 최씨 집 종인데 삼십 전부터 드난은 아니 하나 최씨의 덕으로 살다가 최씨가 이사갈 때에 장팔의 모는 상전을 따라가고자 하나….(이인직의 血의 淚)

드난살이 : 드나들며 고용살이 하는 일. ▶"흥, 우리 어매가 최참판댁에 드난살이라도 했이믄 모를까 무슨 소가 있겠소. 용이 소요."(박경리--토지)

드러장이다 : [물건] 많은 물건이 가지런히 차곡차곡 쌓이다.

드레 : 사람 됨됨이로서의 점잖음과 무게. *나이는 어린 데 퍽 드레가 있어 보인다. 점잖아 무게가 있는 것을 '드레지다'라고 함. ▶곁에 앉아 있는 사람은 40대 중반으로 광대뼈보다는 여남은 살 위로 보였다. 그러나 그는 광대뼈하고는 달리 몸가짐이 여간 드레져 보이지 않았다. 광대뼈가 저자거리 건달이라면 그는 신수좋은 시골 선비 같았다. (송기숙--녹두장군)

드레드레 : 물건들 많이 매달려 있거나 늘어져있는 모양. >다래다래. ▶영희 방에 들어서며 놀라는 소리를 친다. 드레드레 꼬아 고를 지어 수두룩이 쌓인 것이 탐스럽기도 하지마는 갖은 고운 색깔이 눈이 부시었다. (염상섭--취우)

드레질 : [행동] 사람의 됨됨이나 물건의 무게를 헤아리는 짓. ▶사실 그들이 하필 여기 묵촌에 와서 집강을 잡아가려고 했던 것은 이방언이가 어떻게 나오는가 드레질을 해보자는 배짱이 아니던가 싶었는데, 의외로 거세게 나오자 거기에는 그만한 뒤가 있지 않은가 겁을 먹은 것 같았다. (송기숙--녹두장군)

드리없다 : [양태] 경우에 따라 변하여 일정하지 않다. 대중 없다. '크고 작고 드리없다.

드살 : 사람을 휘어잡아 다루는 일. 또는, 그런 성질. ▶랭기를 피우구 드살을 쓰니 석춘이가 가만있을 리 있습니까. (북한, 백남룡--벗) ▶일찌기 남편을 잃고 드살이 세기로 소문이 난 처녀의 어머니가 두 청춘의 앞을 죽기내기로 막아 나선 것이다. (북한, 김창옥--마감사람들)

드새다 : [행동] 길을 가다가 집을 잡아들어 밤을 지새다.

드세다 : 세력이 매우 강하다. '세다'앞에 '드'가 붙어서 된말. '드높다', '드넓다' 등 참고. # 그 기세가 드세어서 아무도 대항할 수 없었다.

드잡이 : 드잡이질. 1.시비나 싸움에서 서로 머리채 또는 멱살을 잡음. 또는 그렇게 싸우는 짓. 멱씨름. ▶어계 사람들과 외방 난전꾼들이 쌈지를 뒤져 투계싸움에 돈을 태우며 저희들끼리 드잡이로 다툼을 벌이기도 하였다. (김주영--객주) 2. 빚을 갚지 못한 사람의 솥을 떼어가거나 그릇붙이를 가져가는 것. ▶난 이 고장에서 없어지겠다. 살 재미 없어. 계집애들 틈에 끼어 일하기도 낯없다. 일한대야 부모를 살릴 수도 없고 잡다한 세금도 못 물어 드잡이를 당하는 판이 아니냐. (이효석--분녀)

드잡이판 : 드잡이로 싸움이 벌어진 판. ▶그런데 그렇게 험한 드잡이판이 벌어졌었는데도 문지주 머슴들은 하나도 다친 사람이 없는 것 같았다. (송기숙--암태도) ▶타작마당에서 낟알을 박박 긁어가면서도 치부책에는 모자라는 도조를 빚으로 적어넣는 백만이를 보다못하여 마을사람들 몇이 시비를 걸다가 드잡이판이 벌어졌었다. (북한, 꽃파는 처녀·상)

드티다 : 자리가 옮겨져 틈이 생기거나 날짜, 기한 등이 조금씩 연기되다.

드팀없다 : 틈이 생기거나 틀리는 일이 없다. 또는, 흔들림이 없다. ▶하나의 생각 속에 걷는 그 길에서만이 / 전사의 드팀없는 걸음새가 있다. (북한, 오영재--하루(룻)길을 걸으며, 조선문학, 89.1월) ▶'청진기'는 벌레가 들어배긴 나무의 궁근 속을 재빨리 알아내고는 갈쿠리 달린 긴 혀끝으로 드팀없는 수술을 해치운다. (북한, 백남룡--벗) ▶해빛(햇빛)을 따르는 그 마음에/ 드팀없고 / 뿌리내린 어머니땅의 / 기쁨으로 피고 (옛 소련, 남철--꽃) ▶그 사랑 변함없이/ 바위처럼 드팀없이/ 영원히 영원히 사랑한다구요. (중국, 이순옥--사나이다울순 없나요?)

드팀전 : 온갖 피륙을 파는 가게.

득달같다 : 조금도 머뭇거림이 없다. ▶윤회장님이야 아무 걱정말고 논이나 싸게싸게 이전시키씨요. 서울 성님 말씸을 들은께 원제 득달같이 농지개혁을 실시헐란지 아무도 몰른다고 헙디다. (조정래--태백산맥) ▶놈팽이를 한번 집에 데리고 오라는 부모의 득달같은 재촉에 인정이는 신경과민이 되어있었지. (현기영--겨울 앞에서)

득득거리 : '머리 따위를 자꾸 득득 긁는 사람'을 낮잡는 말. ▶어머니는 아침 일찍 나를 득득거리 영복이네로 보내셨다. (강태덕--묘수회춘)

득보기 : 아주 못난 사람.

득하다 : [천문, 기상] 날씨가 갑자기 추워지다.

든번 : [그밖] 당직 근무하러 들어가는 차례.

든벌 : [옷] 집안에서만 신는 신이나 입는 옷의 총칭 <→난벌. ▶집안이 들구 날 판에 든벌의 옷도 과남한데 단오빔은 다 무엇인가. 돈 있는 사람들의 단오 놀이지 가난한 멀떠군이의 아랑곳인가. (이효석--粉女)

든손¹ : 일을 시작한 손. *볼일이 끝나거든 든손 돌아오너라.

든손² : 망설이지 않고 곧.

든장질하다2 : 어떤 마음이 일어나도록 충동질하다. ▶시어머니를 친정어머니보다 더 따르는 나의 안해는 반승낙을 했다는 소식이 인편을 통해 날아오자 어머니의 마음이 다시 변할세라 어서 이사를 다?자고 하면서 나를 든장질했다. (북한, 방정강--어머니의 마음)

든직하다 : [양태] 사람됨이 묵중하다. (반대말 ; 붓날다)

듣그럽다 : [양태] 떠드는 소리가 듣기 싫다. 시끄럽거나 귀찮아 듣기 싫다. ▶동소문 밖으로 나서 서발 막대 거칠 것 없이 넓고 넓은 길은 함경도 원산으로 통한 북관 대로라. 오는 말 가는 소가 빌 틈이 없이 연락부절하여 '이라 워디여!'소리가 귀가 듣그러운데 그 길로 내려가다 첫째로 크고 즐비한 주막은 무넘이 주막이라. (이해조--빈상설)

듣닫기다 : 빈틈없이 닥혀지다. '닫기다'는 '닫히다'의 비표준어. ▶안에서는 웃음소리와 아울러 가끔 노래가 흘러 나오련만 대문은 얌전히 듣닫기었다. 나의 임무는 즉 이집에다 편지를 바치고 그 답장을 맡아 오는 것이다. (김유정--생의 반려, 229쪽)

듣보기 장사 : [그밖] 들어 박인 장사가 아니고, 시세를 듣보아 가며 요행수를 바라고 하는 장사. *듣보기 장사 애 말라 죽는다 ; 요행수를 바라느라고 몹시 애를 쓰는 사람에게 비유하여 일컫는 말.

듣보다 : [행동] 무엇을 찾아 살피느라고 뜻을 두어 듣고 보고 하다. ▶"서랍 없는 조그만 화류(花柳) 책상 같은 게 하나 있었으면…"하다가, 조그만 통영반(統營盤)을 책상으로 쓰시는 어른 생각이 나서 반(盤, 소반)을 하나 듣보기로 했다.(어효선--책상)

듣잘것 없다 : [양태] 듣고자 할만한 것이 못 된다.

들고나다 : [행동] 1. 남의 일에 참견하여 일어나다 2. 집안의 물건을 팔려고 가지고 나가다.

들고파다 : [행동] 한 가지에 대해 열심히 연구하다.

들그내서다 : [행동] 안에 들어 있는 물건을 함부로 뒤져 끄집어 내다.

들꾀다 : [양태] 여럿이 많이 모여들다.

들나무 : [연장, 도구] 마소의 편자를 신기는 곳세 세운 기둥. *편자 : 말굽에 붙이는 쇳조각.

들낚시 : [놀이] 다리로 상대편을 달싹 채어들면서 안낚시를 거는 씨름.

들놀음 : [놀이] 경남 동래지방을 중심으로 발달한 오광대 놀음의 하나. 정월 대보름에 하는 들놀음이 있는데 한자로는 야류(野遊)라고 하며 수영 지방의 것이 유명하다.

들놓다 : [농사] 끼니때가 되어 논밭의 일손을 떼고 쉬거나 집으로 헤어져 가다.

들도리 : [집, 건축] 들연이 얹히는 도리.

들돌 : [돌] 역도에서 몸의 단련을 위해 들었다 놓았다 하는 돌덩이.

들때밑 : [사람] 세력 있는 집에 사는 오만하고 완악한 하인의 별칭.

들떠보다 : [행동] 고개를 들어 쳐다보다. 거들떠보다. ▶이러던 년이 똘똘이를 내놓고는 갑자기 세도가 댕댕해졌다. 내가 들어가도 네 놈 언제 봤냔 듯이 좀체 들떠보는 법 없지. 눈을 스스르 내려깔고는 잠자코 아이에게 젖만 먹이겠다. (김유정--안해)

들떼놓고 : [말(言)] 딱 집어내어 말하지 않고 어물쩍하게.

들떼리다 : [행동] 남의 감정을 건드려 덧내다.

들러리 : 1.결혼식 때 신부나 신랑을 곁에서 부축하는 사람. 2. 옆에서 부축하거나 곁따르는 사람. 또는 그런 노릇. ▶상재는 원화보다 이 년이나 늦게 결혼했다. 그때 원화가 성재의 들러리를 서서 일부러 평양까지 왔었는데 들러리를 서는 바람에 원화의 연애사건이 벌어졌다. 신부 들러리를 섰던 여자와 원화가 눈이 맞았던 것이다. (박영준--등산이야기)

들렁들렁하다 : 설레거나 흥분하여 가슴이 몹시 두근거리다. ▶압흐론 굼주리지 안어도 맘편히 살려니 생각하니 잠도 안 올 만치 가슴이 들렁들렁하엿다. (김유정--솟, 124쪽)

들레다 : [행동] 야단스럽게 떠들다.

들레다 : 야단스럽게 떠들다.

들마 : 가게나 상점의 문을 닫을 무렵.

들마꽃 : '민들레'의 경상 지역말. [참고] 어떤 이는 '들꽃'으로 보기도 하고, '들마을의 꽃'으로 보는 이도 있다. 즉, '마'는 '마을'의 경상 지역말로 보는데, 경상도에서는 '산마(산마을), 아랫마(아랫마을), 웃마(웃마을)'라고 하는 데 근거를 둔 견해이다. ▶나비, 제비야 깝치지 마라. / 맨드라미, 들마꽃에도 인사를 해야지. / 아주까리 기름을 바른 이가 지심을 매던 그 들이라 다 보고싶다. (이상화--빼앗긴 들에도 봄은 오는가)

들맞추다 : [행동] 겉으로 얼렁거려 남의 비위를 맞추다. *얼렁거리다 : 자꾸 얼렁얼렁(남의 비위를 맞추려고 아첨하는 모양)하다.

들머리 : 들어가는 첫머리.

들머리판 : [그밖] 있는 대로 다 들어먹고 끝나는 판.

들모임 : 들놀이. [비슷]야유회(野遊會). ▶목요일에는 들모임에 갑니다. 금요일에 전화드리고 찾아뵙겠습니다. (한글학회 연구원 김슬옹 님의 쪽글)

들몰 : 들이 끝나는 곳. ▶정님이는 들몰 쪽으로 멀어져가고 있는 상여를 눈물 글썽이는 눈으로 바라보며 중얼거리고 있었다. (조정래--태백산맥⑥)

들무새 : [물건]

들뭇들뭇하다 : 여럿이 다 들뭇하다. 또는 매우 들뭇하다. ▶이것이 대복이의 주변으로, 종로 일대와 창안 배오개 등지와 그 밖에 서울 장안이 들뭇들뭇한 상고들을 뽑아 신용 정도를 조사해 둔 블랙리스트입니다. (채만식--태평천하 126)

들뭇하다 : 분량이나 수효가 어떤 범위 안에 가득 차 있다. ▶삼층장의 으리으리한 윤택, 머릿장, 머릿장 위에 들뭇하게 놓인 금침 꾸러미, 축음기 등속 모두가 눈에 생소한 것이면서, 그러나 어제 저녁에 잠이 들기 전에 보았던 그것들 그대로다. (채만식--탁류 231)

들보 : 남자의 자지나 똥구멍에 병이 생겼을 때 샅에 차는 헝겊.

들부드레하다 : [양태] 좀 들큼하다. *들큼하다 : 맛갈스럽지 않게 조금 달다.

들붐비다 : 몹시 붐비다. ▶피난민과 밀수꾼과 특무와 군대가 주야로 들붐비어 사람이 살 수가 없을 지경이었다. (중국, 김학철산문집)

들살이 : 들에 천막을 쳐 놓고 훈련이나 휴양을 하는 생활. [비슷]야영, 캠프. ▶'94 우리 것 지키기 생활문화 들살이(캠프). (우리 농업 지키기 범국민운동 본부 광고문--한국 경제, 94.7.5)

들소년 : 소년단. 개화기에 새로 만들어진 말임. '들+소년(少年)'의 짜임새. ▶?년 륙군에 들쇼년(들소년)을 ?을쇼록….(독립신문 1.362)

들손 : [그릇] 주전자처럼 그릇 따위에 둥글게 휘어 달아 놓아 들 수 있도록 한 손잡이.

들쇠 : [집, 건축] 서랍, 문짝 등에 박는 반달 모양의 손잡이.

들싸업다 : 포대기 따위로 들입다 싸서 등에 업다. ▶녕 홀가분한 모양, 싱글거리며 덜렁덜렁 밖으로 나슨다. 계집도 언내를 퍼대기에 들싸업곤 ?아 나섰다. (김유정--정분, 323쪽)

들썽이다 : 하고 싶은 일이나 안타까운 일이 있을 때, 마음이 어수선하게 들떠서 움직이다. ▶오타가 들썽이는 마음을 고루잡지 못해 아침도 반공기나 설때리며 학교로 내빼자, 오타어매는 담을 것은 찬합에 담고 쌀 것은 비닐봉지로 싸고 하며 부지런히 점심 보따리를 꾸렸다. (이문구--우리동네 조씨)

들썽하다 : [심리상태] 들뜬 마음이 가라앉지 않다.

들쑤성거리다 : 이리저리 마구 쑤석거리다. ▶동생네로 뛰어가서 좀 모자라는 듯하여 붙박이로 오래 붙어 있는 아줌마하고 한동안 온 집안을 들쑤성거려 그놈의 카메라를 찾아 낼 수 있었다. (박완서--꿈꾸는 인큐베이터)

들어쌔다 : 널려서 아주 흔하다. ▶"죽을 죄 없이두 죽는 사람이 세상에 들어쌨지 않소." 곽오주가 뒤받고 "형님 거조가 좀 과하셨소." (홍명희--임꺽정⑦)

들어열개 : [집, 건축] 위쪽으로 들어 열게 된 문.

들엉 : [그밖] 장사치가 물건을 사라고 외칠 때 '들'의 뜻으로 하는 말.

들여쓰기 : 왼쪽 끝 글머리에 한 칸을 비워두고 글을 쓰는 것. 단락이 시작될 때 하는 표시이다. 영어의 'indention'에 해당한다. 인쇄를 위한 조판의 경우에는 '들여짜기'라 하면 될 것이다.

들온말 : [말(言)] 외래어.

들은귀 : [말(言)]1. 들은 경험 2. 자기에게 이로운 말을 듣고 그 기회를 놓치지 않으려함을 가리키는 말.

들음들음 : [양태] 가끔 조금씩 들음.

들이다 : 안으로 들어오게 하거나 들어가게 하다. # 손님을 반갑게 맞아들이다.

들입다 : 막 무리하게 힘을 들여서. (준)딥다.

들주머니 : 주로 여자들이 손에 들고 다니는 주머니. 핸드백. ▶R중위는 아까 주머니에 집어 넣은 여인의 사진을 꺼내 보인다. 사진의 여인은 웃고 있는 듯한 입가만 똑똑할 뿐 아닌게아니라 까맣게 손때가 묻어있었다. "참 손수건." 여인은 들주머니에서 수가 놓인 손수건을 꺼내었다. R중위는 두 손으로 손수건을 여기저기 문질러 보고 나서 "이렇게 화려헌 건 도무지 쓸데없는데." (곽하신--여명의 곡)

들찌 : [질병, 치료법] 굶주려서 몸이 여위고 기운이 쇠약해지는 일.

들차다 : [양태] 뜻이 굳세고 몸이 튼튼하다.

들컥질 : 불쾌한 말로 남의 비위를 거스르는 일. ▶며누리를 편역들어 도리어 딸을 책합니다. 제대로 둬두었으면 그만일텐데 왜 들컥질을 하는지 온 아다 모를 일입니다. (김유정--애기, 373쪽)

들크므레하다 : 좀 들큼한 맛이 있다. ▶무르익어 가는 숲 속의 온갖 향기를 머금은 훈훈하고 들크므레한 가을바람이 불어왔다. (북한, 김창옥--마감사람들)

들피 : 굶주려서 몸이 여위고 기운이 쇠약해지는 일. ▶서울로 올라와서 한 반 년 떠도는 동안에 들피가 나다가….(홍명희--임꺽정)

들피지다 : 굶주려서 몸이 여위고 기운이 쇠약해지다. ▶최서방이란 한 노인이 있는데 한 육십쯤 되었을까. 허리가 구붓하고 들피진 얼굴에 좀 병신스러운 촌뜨기가 하루는 굿복을 벗고 몸을 검사시키는데 유달리 몹시 떤다. (김유정--금)

듬뿌룩하다 : [질병, 치료법] 소화가 잘 안 되어 뱃속이 불러서 시원치 않다.

듬성듬성 : [양태] 드물고 성긴 모양.

듬쑥하다 : [양태] 사람의 됨됨이가 가볍지 아니하여 속이 깊고 차있는 모양.

듬직하다 : [양태] 1. 사람됨이 가볍지 않고 믿음직하다 →든직하다 2. 나이가 제법 들다. ▶옷을 빼앗아 구석으로 동댕이를 치고는 다시 그 자리에 끌어 앉혔다. 그리고 자기 딸이나 책하듯이 아주 대범하게 꾸짖었다. "왜 그리 계집이 달망대니? 좀 듬직하지 못하구." (김유정--소나기) ▶외관은 듬직하지만 성격은 비좁았다. 도현은 듬직하게 말하고 벅찬 보람을 느끼었다. (손창섭--낙서족)

듬짜 : '두메 사람'을 낮잡아 부르는 말. '듬'은 '두메'의 지방말. ▶"젊은 시절에는 상판만 반반하지 듬짜라고 멸시받든 소화가… 어느 날, 네가 또다시 날 찾아왔을 때 나도 세상에 없는 사람이 될지 그건 아무도 모른다." (박경리--토지 9, 54)

등갈비 : [육류] 가리의 등쪽에 붙어 있는 부분.

등거리 : [옷] (조끼처럼) 등만 ?을 만하게 걸쳐 입는 속옷의 하나.

등거리꾼 : 산판에서, 베어 놓은 나무를 들어 올리거나 옮기는 일을 하는 사람. ▶쌍둥이 형제는 그해 겨울까지 현장에서 등거리꾼으로 작업하였다. (북한, 이기영--두만강 2-143) ▶도비꾼들은 마치 불갈구리와 같은 '도비'로 나무의 우두머리를 찍어당기고, 선줄꾼들은 활등 같이 굽은 '선줄'을 통나무 밑에다 쳐넣어 잡아제끼고 등거리꾼들은 중간 토막을 쳐들어올리는데, 이 세 작업이 함께 맞아떨어져야만 육중한 통나무는 움직인다. (북한, 이기영--두만강 2-142)

등걸음치다 : [죽음] 1. 시체는 누워서가므로 시체를 옮겨 간다는 뜻 2. 등덜미를 잡아 쥐고 몰아가다.

등글기 : [일] 그림을 새로 초 잡아 그리지 않고 남의 그림이나 다른 데 쓰던 그림을 그대로 본뜨는 일.

등달다 : [행동] 1. 일이 몹시 급하게 몰려 등이 화끈하여지다 2. (일이 뜻대로 되지 않거나 다급할 때) 몹시 안타깝고 애가 타다.

등대다 : 넌지시 (남의 세력에)의지하다. ▶선희는 별치 않은 일을 가지고도 영익이한테 까박을 붙이기가 일쑤였고 영익이도 영익이대로 관리위원장인 아버지를 등대고 못되게 구는 것만 같은 선희를 늘 모주 먹은 돼지 벼르듯 했다는 것이었다. (북한, 리태윤--뻐국새가 노래하는 곳)

등멱 : → 등물. ▶아직 늦더위가 가시잖은 철임에도 게을러 등멱조차 자주 안해 꼬장물이 걸쭉하게 흐르는 알몸뚱이를 드러낼 일이 난감해서 더욱 고개가 시들어가던 거였다. (이문구--장한몽) ▶"그런데 그날 밤은 날씨가 매우 무더워서 자기 전에 그들은 등멱을 감고 그의 처제는 머리까지 감아서 잘 때에는 젖은 머리를 마치 북상투처럼 정수리에 틀어올리고 형의 옆에서 잤는데 아! 그것이 상투 같이 보여서 그 사람은 그를 외간 남자로 잘못 알았던 것이오." (북한, 이기영--두만강 5, 325) *등멱하다 : → 등물하다. ▶옛 주인의 발길에 닳았던 마당, 마당가의 물맛이 약수맛으로 소문난 박우물, 등멱하기 십상이던 우물가의 빨랫돌…. (이문구--관촌수필①)

등밀이 : [집, 건축] 1. 등을 대고 대패로 오목하게 밀어서 만든 창살 2. 함지박이나 나막신 따위의 구붓한 등바닥을 밀어 깎는 연장.

등바대 : [옷] 홑옷의 깃고대 안쪽에 길고 넓게 덧붙여 등까지 대는 헝겊.

등살바르다 : 신경의 탈로, 등의 힘살이 뻣뻣하여 굽혔다 폈다 하기에 거북하다.

등솔기 : [옷] 옷의 뒷길을 맞붙여 꿰맨 솔기.

등쇠 : [연장, 도구] 아주 가늘고 톱을 메는 활등같이 휘어 만든 틀.

등업이 : 걷지 못하여 등에 업고 다니는 아이. ▶이름모를 파란 꽃 노란 꽃들이 바시시 피어있는 구석진 곳에 등업이 손자 하나를 데불고 털썩 주저앉은 할머니가 하나 있어 물어보지 않을 수가 없었다. (백기완--장산곶매 이야기②)

등잔 밑이 어둡다 : 1.제게 너무 가까운 일은 먼 데 일보다 오히려 모른다는 뜻. 2.남의 일은 잘 알 수 있으나 제 일은 제가 잘 모른다는 말. = 등하불명(燈下不明)

등힘 : [그밖] 활을 쏠 때에 손목에서 어깨까지 뻗는 힘.

디디우다 : 디딤을 당하다. ▶돌절구도 밑 빠질 날이 있고 박달나무도 좀이 쓴다는데 내가 천지지변을 모르고 앉았다가 메추라기처럼 소발쪽에 디디우는 게 아닐까? (북한, 홍석중--높새바람①)

딛다 : 발을 올려놓고 서다. '디디다'의 준말. # 힘차게 대지(大地)를 딛고 다시 일어서다.

딩금딩금 : 배지 아니하고 듬성듬성 떨어져 있는 모양. [비슷]징검징검. ▶하얀 눈 우에는 안해가 고대 밥고간 발자욱만이 딩금딩금 남엇다. (김유정--솟, 121쪽)

따개칼 : 따는 데 쓰는 칼. ▶"능구랭이겉이 백배사죄를 했일까? 그란하믄 따개칼로 그놈 배애지를 찔러 직있을까?" (박경리--토지 10-41)

따깜질 : 어떤 큰 덩이의 사물에서 조금씩 뜯어 내는 짓.

따께모자 : 테와 운두가 없는 납작한 모자. ▶"세상이 하두 험하다 보이 순사만 보아도 가심이 철렁 내리앉고 따게모자만 보아두 우둔증이 생기고." (박경리--토지 10-254)

따끔나리 : 옛날에 순검을 조롱하며 일컫는 말.

따대감 : 땅을 관할한다는 신. ▶천년지추 만년달구라/ 앉아보니 따대감/ 서서보니 천대감/ 어떠한 천대감이/ 복 몰아주니….(달고소리1--조선가요집)

따따부따 : 딱딱한 말로 이러쿵저러쿵 따지는 모양.

따리 : 아첨. 아첨하는 말.

따작하다 : 칼 따위로 조금씩 뜯거나 진집을 만들다. ▶자기의 허물이 바늘 끝으로 한번 따작한 자국에 지나지 않게 작게 보려고 하지마는…. (이광수--흙)

따지기 : 얼었던 흙이 풀리기 시작하는 이른 봄 무렵. (비슷한말; 해토머리)

따지기때 : 따지기의 때. 이른 봄 얼었던 흙이 풀리려고 할 그때.

딱부리눈 : 툭 불거지고 큰 눈. 또는, 그런 눈을 가진 사람. ▶"음 고현 놈, 너 무슨 말버릇이 그렇냐?" 백만이는 딱부리눈을 부릅뜨고 으른다. (북한, 꽃파는 처녀·하) ▶만일 눈을 들어 그를 쳐다보게 되면 분명 누르하치의 그 딱부리눈에 위압되어 승낙을 하고 말 것 같았다. (정을병--종가에서 난 절름발이)

딱장대 : 부드러운 맛이 없고 딱딱한 사람.

딱장받다 : 낱낱이 캐묻고 따져서 잘못이나 죄를 털어놓게 하다.

딴기적다 : 기력이 약하여 냅뜰 기운이 없다.

딴통같이 : 전혀 엉뚱하게. ▶뿐만 아니라 고대 자기를 보면 괜스리 좋아서 죽겠다는 녕이 딴통같이…. (김유정--정조) ▶맞지 않엇나 하고 속으로 조를 부비며 앉엇으니까 놈이 거기 관하얀 일절 말없고 딴통같이 알범 하나를 끄내여 여러 기생의 사진을 보여주며 객적은 소리를 한참 지꺼리드니….(김유정--두꺼비, 183쪽)

딸랑이 : 흔들면 딸랑딸랑 소리가 나게 만든 어린아이들의 놀잇감. ▶청각 반응은 딸랑이나 목소리로 알아본다. 좌우 한 쪽 방향에서 한번 '딸랑' 소리를 낸다. 바로 눈이 커지며 반응을 보이는 것이 정상. (조선일보 94.8.17) ▶폭탄주를 다 마시고 났다는 증표로 머리 위에서 빈잔을 흔들어 딸랑딸랑 소리른 내는 딸랑이를 하다 말고 강옥래는 입을 틀어 막은 채로 그대로 화장실로 달려나갔다. (김소진--사랑니 앓기)

딸보 : 1. 속이 좁은 사람 2. 키가 작은 사람.

땀바가지 : 땀벌창이 된 사람. ▶한 고랑을 마치자 덕만이는 이러서 고목?로 온다. 뒤무더 ?박아지(땀바가지)들이 웅게중게 모여든다. (김유정--총각과 맹꽁이, 15쪽)

땅꼬마 : '꼬마'를 키가 작다는 뜻으로 힘주어 일컫는 말. ▶월남전에서 베트콩 잡은 무용담과 밀림의 원숭이 사냥담을 걸찍하게 풀어놓아 머루 같은 땅꼬마들의 눈동자를 자신의 입술로 함빡 집어 삼키곤 했다. (김소진--춘하 돌아오다) ▶국민학교 때는 땅꼬마였는데 지금은 훨씬 큽니다. (KBS-2TV 'TV는 사랑을 싣고')

땅띔 : 무거운 물건을 들어 지면(地面)에서 뜨게 하는 일.

땅띔 못하다 : 1. 무거운 물건을 땅에서 조금도 들어올리지 못하다 2. 조금도 알아내지 못하다.

땅벽집 : 언덕진 곳을 깍아서 일부를 벽으로 한 집. 난방 효과가 크기 때문에 최근에 많이 짓는다고 함. 신문에는 '복토주택福土住宅'이라고 했는데 '땅벽집'이 더 알맞다고 생각된다. (영어로는 'sheltered house'라 한다.)

땅불쑥하니 : 특별히. 유난히. ▶또 구월산 매는 땅불쑥하니 그 부리가 남달랐다. 엔간한 매들의 부리가 기껏 먹이를 뜯는 칼끝이라면, 구월산 매의 부리는 꽁꽁 얼어붙은 캄캄한 하늘을 쪼아 길을 내는 무쇠정 같았다. (백기완--장산곶매 이야기①) ▶네년이 시방 서방 잡어먹구 땅불쑥허니 슬픈 체 횐갓 색(色)을 멕이구 있다만, 방서방 모이마당의 떼도 마르기 전버텀 변부장邊部將 기둥서방 삼었다는 것 다 알구 있다. (김성동--國手)

땅주릅 : 땅의 매매 따위를 거간하여 주는 사람. '주릅'은 '흥정을 붙여주고 구문을 받는 것을 업으로 삼는 사람'의 뜻. ▶따라서 관향리에서도 놀미부락은 그러고 얼마를 더 지나, 장마다 나가서 쌀말 것이나 지져먹고 들어오던 이장이 느닷없이 땅주릅으로 발 벗고 나선 뒤에야 알게 된 일이었다. (이문구--우리동네 강씨)

때곱재기 : [물건] 엉겨 붙은 때의 조각이나 부스러기.

때글때글하다2 : 목소리 따위가 맑고 또렷또렷하다. <띠글띠글하다. ▶"사장님이 집이 어디냐고 묻고 계시잖어!" 장과장이 꽹매기소리보다 더 때글때글한 목소리를 다그쳤다. (문순태--징소리)

때때옷 : [옷] 알록달록한 빛깔로 곱게 지은 어린아이의 옷.

때때중 : [사람] 나이가 적은 중.

때리는 시어머니보다 말리는 시누이가 더 밉다 : 겉으로는 위해 주는 체하면서도 속으로 해하는 사람이 더 밉다는 말.

때벗이1 : 과일 따위가 어린 티를 벗고 숙성하는 일. ▶쌍둥이 참외는 다른 참외보다 곱절이나 빨리 자라 다른 참외들이 때벗이를 시작할 때에는 벌써 익어가기 시작했다. (중국, 조선민족문학선집, 구비문학편)

때벗이2 : 어리거나 촌스런 티를 벗는 일. ▶"병맥주를 덥혀서 손님상에 놓는 때벗이 못한 촌뜨기 녀자…", "키작고 용모가 보잘 것 없고","사교성도 지성도 없는…" 녀성을 출세전도가 양양한 공장의 일군이 데리고 살 수 없다는 것이 리혼소송의 진짜 본질적 주장인 것이다. (북한, 백남룡--벗)

때수건 : '때밀이 수건'의 준말. '때밀이 수건'은 깔깔한 천으로 만들어 때가 잘 밀리도록 만든 수건. ▶말하자면 끼가 도는 날이면 난 새벽바람부터 아내에게 넌지시 이태리 때수건을 달래서는 대중사우나탕에 가서 구석구석을 정성껏 쓰다듬어냈다. (김소진--처용단장)

땜통 : [용모] 1. 머리의 흠집 2. 머리털이 나지 않아 맨살이 드러나는 곳.

땟물 : [용모] 밖으로 비치어 나타나는 자태. 몸매 2때를 씻어낸 물.

땡땡구리 : [노름] 골패나 투전에서 같은 짝을 뽑는 일.

떠괴이다 : 밑을 떠받쳐서 괴다. ▶저멀리 서북편으로 웅거한 백두산 준령은 하늘가를 떠괴인 듯 맞닿았는데 그 천갈래 만갈래의 산맥들이 주름을 잡아나간 것이 마치 대해의 격랑처럼 굽이를 쳤다. (북한, 이기영--두만강 2;28)

떠구지 : [용모] 큰 머리를 틀 때 머리 위에 얹는 나무로 만든 머리통.

떠껑지 : [그밖] 한지 백 권을 한 덩어리로 하여, 그 덩이를 싸는 두꺼운 종이.

떠놀다 : 떠다니며 노닐다. ▶하늘은 파아랗고 끝없고/ 편편한 연실은 조매롭고/ 오! 흰 연 그 새에 높이/ 아실 아실 떠놀다 내 어린 날!(김영랑의 시--연) ▶바다에 떠노는 갈매기 조차/ 스며드는 찬바람에/ 내년 다시오마고/ 옛길을 찾아 납니다그려. (김안서의 시--미륵도 삼각산)

떠둥그뜨리다 : [행동] 떠들쳐 엎거나 옮기다.

떠들치다 : [행동] 1. 조금 힘있게 들치다 2. 남의 비밀을 들추어 내다.

떠받이 :남을 잘 위하고 받드는 일. 또는, 그런 사람. ▶계봉이는 … 그렇게 촌스럽게 승재를 위하고 그가 하는 일은 방귀도 단내가 나고 이럴 지경이냐고 하면 그건 아니다. 그런 둔한 떠받이도 아니요, 또 말초 신경적인 병적 감상도 아니요, 계봉이는 극히 노멀하게 비판해서 승재의 부족한 곳을 다 알고 있다. (채만식--탁류 492)

떠세 : [행동] 돈이나 세력을 믿고 젠체하며 억지를 쓰는 일.

떠싣다 : 떠밀거나 들어서 싣다. 또는 몸을 맡겨 의지하건 기대다. ▶그렇다구 너라두 혹시 에미 애비가 사우 덕에 호강을 할려구 딸자식을 부둥부둥 우겨서 부잣집으로 떠실어 보낼려구 하지나 않는고 싶어…. (채만식--탁류)

떠죽거리다 : [행동] 1. 젠 체하고 되지 못하게 지껄여 대다 2. 싫은 체하고 사양하다.

떡 본 김에 제사 지낸다 : 무슨 일을 하려고 생각하던 중 꼭 필요한 것을 마침 구한 기회를 타서 그것을 해치운다는 뜻.

떡갈비 : 갈빗살을 갈비뼈에 얹어 구워내는 요리. ▶담양 읍내 신申식당(0684-82-9901-2)은 별미 떡갈비의 원조다. 갈비살을 뼈에 얹어 천연 양념을 계속 발라가며 구워 낸 맛이 입안에서 스르르 녹는 듯하다. (여성중앙 300호)

떡니 : 앞니 가운데에 있는, 위아래 두 개씩의 넓적한 이. [비슷]대문니. ▶여느때 길거리에서 만나면 흰떡 같은 얼굴에 까맣게 박힌 눈으로 이편을 바라보면서 허연 떡니를 내놓고 웃곤 하던 영심의 얼굴이 떠올랐다. (한승원--아리랑 별곡)

떡메 : [연장, 도구] 떡을 치는 메.

떡무거리 : [음식] 체에 쳐 내고 남은 거칠고 굵은 떡가루.

떡비 : '가을에 내리는 비'를 비유하는 말. 가을에 비가 오면 떡을 해 먹는다고 해서 생긴 말이다. ▶(우리 조상들은) 떡을 많이 해먹어 '여름엔 잠비, 가을엔 떡비'란 말까지 생겨났다. (배우리--우리말 산책)

떡심 : [사람] 1. 억세고 질긴 심줄 2. 성질이 검질긴 사람의 비유.

떨거둥이 : 재물 따위를 모조리 털어 먹은 사람. ▶안이 鏡려 왓다? 것들도 거반 ?거둥이(떨거둥이)가 되야. (김용준--황금탑)

떨거지 : [그밖] 제 붙이에 속하는 무리.

떨기둥이 : [사람] 의지하던 곳에서 쫓겨난 사람.

떨이 : [물건] 다 떨어 싸게 파는 나머지 물건.

떰치 : [물건] 소의 길마 밑에 덮는 짚방석 같은 물건.

떼걸다 : 관계하던 일에서 손을 떼다.

떼구름 : 떼를 이룬 구름. 또는, 떼로 모여드는 구름. 흔히 '사람들이 사방에서 무리지어 몰려드는 일'을 비유하여 쓰는 말. ▶건설회사는 보나마나 그렇게 분양 광고를 했을 것이고 역시 부동산으로 졸부가 된 친구들이 떼구름처럼 모여들었을 것이다. (곽재구--내가 사랑한 사람 내가 사랑한 세상, 47)

떼꼭 : [놀이] 술래잡기에서 잡히지 않고 제자리에 돌아오면서 술래를 놀리는 놀이.

떼꾸러기 : [사람] 늘 떼를 쓰는 버릇이 있는 사람.

떼꾼하다 : [용모] 기운이 몹시 지쳐서 눈이 쑥 들어가고 생기가 없다.

떼떼이 : 떼를 지어. ▶관문에 송장 갖다놓은 것은 전고에 없는 변괴라 육방관속이 들어오는 대로 떼떼이 모여서 쑥덕쑥덕하는 중에 이방이 작청作廳의 어른값을 보이려는 듯이 관노를 시켜서 거적을 풀어제치게 하고 수형리를 불러서 타살(他殺)인가 보라고 하였다. (홍명희--임꺽정⑥) ▶여러 아이들이 한동아 한데 몰려섰다가 떼떼이 나뉘어 사방으로 둘러섰다. (홍명희--임꺽정③)

떼받이 : 응석이나 떼쓰는 것을 받아 주는 일. 또는, 그런 사람.'응석받이, 응받이, 떼쟁이, 떼보' 정도에 해당하는 말. ▶지금 셰상에 ?바지(떼받이) 평 사람이 누구 잇나. (김용준--황금탑)

떼부장 : 울퉁불퉁하고 생떼깨나 쓸만한 사람. ▶"참아야지. 한밤중에 떼부장 같은 사람이 경우 없이 달겨들면 영란엄마처럼 눈만 흘겨도 나가자빠질 사람이 어쩌려고?" (김소진--쌍가매)

떼적 : [물건] 무엇을 막으려고 치는 거적 같은 것.

떼전 : [농사] 1. 한 물꼬에 딸려 한 집에서 경작하게 된, 여러 배미로 떼지어 있는 논 2. 떼를 이룬 한 무리.

또라지다 : 당돌하고 또렷하다. ▶계집 버릇을 잘 가르쳐라 중언부언 말을 이르는 데 또라지게 해라를 하데. 나는 새삼스럽게 "인제 비부쟁이가 되었구나" 생각하며 내 몸을 돌아보았네. (홍명희--임꺽정⑤) ▶몸이나 풀구 한 둬달 지나야 움직일게 아냐요? 이 몸으로 어떻게 이사를 해요? 하고 또라지게 딴청을 부리는 데는 아씨는 고만 가슴이 다시 달룽하였다. (김유정--정조, 270쪽)

또랑거리다 : 눈동자 따위를 아주 또렷하고 똑똑하게 움직거리다. ▶소영이는 공부보다 외식 쪽에 마음이 상했는지 말끝마다 또랑거리던 눈을 내리 깔고 입술을 불룩이 내밀었다. (이경자--혼자 눈뜨는 아침)

또바기 : [양태] 언제나. 한결같이. 꼭 그렇게.

또아리 : [물건] 짐을 일 때 머리에 받치는 고리모양의 물건.

똑따다 : 찍어낸 듯이 똑같다. 또는, 똑떨어지게 알맞다. ▶이러다 혹시 운이 좋아 매끈하고 똑딴 그런 게집이 얻어걸릴지 누가 압니까. (김유정--애기, 373쪽) ▶업어 온 중으로 여겨 언 소반 받들듯 하던 그 여자가 다시 한번 찬찬히 살펴보니, 똑딴 장사라. (김성동--國手)

똘기 : [과일] 채 익지 아니한 과실.

똘박하다 : 또랑또랑하다. 또는, 똑똑히 박혀 있다. ▶"그 목이 뿌러질 놈 기다리니라고 좋은 세월 다 보내고 어디 눈까리 똘박한 사램이 니 데리고 가겄나? 그러이 니 앞길 생각해서 논박을 받아감서 돈을 받아온 긴데 우째 그리 에미 맘을 모리노." (박경리--토지 9-417)

똥 묻은 개가 겨 묻은 개 나무란다 : 제 홈은 더 크면서 남의 작은 허물을 흉본다. = 소경 개천 나무란다. = 숯이 검정 나무란다.

똥겨주다 : 눈치 챌 수 있을 정도로 넌지시 알려 주다. <뚱겨주다. ▶내친 걸음에 거리로 나가 가게 보는 태인에게도 살며시 똥겨주었다. (이효석--개살구) ▶아이는 할머니가 똥겨주는 대로 토막말을 하는데 그 뺨에 아직도 매달려 있는 한방울의 눈물이 아침이슬처럼 반짝였다. (중국, 김학철--격정시대·하)

똥배짱 : 허투루 부리는 배짱. 또는, 아무 쓰잘 데 없는 배짱. ▶오히려 서민영이 유치장 나가기를 완강히 거부했다. 백남식이 찢어버린 도장 받은 종이를 원상복구해놓지 않으면 나갈 수 없다는 것이 서민영의 말이었다. 백남식으로서는 그 똥배짱에 그만 기가 찼다. (조정래--태백산맥⑤)

똥장군 : 똥을 담아 나르는 장군. '장군'은 항아리를 가로 뉘어 놓은 것과 같은 질그릇으로 만든 용기. ▶가을걷이 때 나락을 옮기는데도 그렇고, 더구나 똥장군을 머리에 이고 거름을 낼 수 없는 일이었다. (조정래--청산댁) ▶광수형 아버지는 똥 푸는 사람이었다. 양철초롱 대신 굵은 나무때기를 엮어서 철사로 테를 메워 만든 똥장군을 단 물지게를 지고 돌산 기슭의 똥구더기로 인분을 퍼나르기도 하고 자드락? 주인들의 부탁이 있으면 밭고랑에다도 갖다 붓곤 했다. (김소진--그리운 동방)

똥침 : 두 손바닥을 곧게 펴서 마주 대고 손가락 끝으로 다른 사람의 똥구멍을 찌르는 짓. ▶0삼에게 똥침 놓고 안 했다고 우겨보자. (동국대 학생들의 일일 호프집 알림글 95.6.16)

똬리집 : 지붕이 똬리 모양으로 'ㅁ'자를 이루는 집. 경기 서부나 황해도 해안 지방에 분포되었던 집 형태이다.

뙤다 : 그물코나 바느질 땀이 터지다. 사기그릇 같은 것의 한쪽이 깨지다. # 작년에 쓰던 모기장을 꺼내서  구멍을 기웠다. 바둑돌이 뙤어서 못 쓰게 되었다.

뙤살 : 덩어리로 된 알짜 살. ▶저 애는 무슨 사정이 있기에 저렇게 아직 뙤살도 오르지 못한 가는 팔로 종일 그 힘든 일을 해내는 것일가? (북한, 꽃파는 처녀·하)

뚜껑밥 : [음식] 1. 밑에는 잡곡밥을 담고 위에만 쌀밥을 담은 밥 2. 겉으로만 잘 먹이는 체 하는 음식 3. 사발 안에 접시 등을 엎고 담은 밥.

뚝기 : 굳게 버티어 내는 기운. ▶게다 아버지는 애지중지하든 우리 어머니를 잃고는 터저올으는 심화를 뚝기로 눌으며 어린 자식들을 홋손으로 길러오든 바 불행이도 떼치지 못할 신병으로 말미아마….(김유정--형, 356쪽)

뚝머슴 : 뚝뚝하고 융통성이 없는 머슴. ▶"내 말 똑똑히 들어. 우리들는 모두 긴다난다 하는 검객들이다. 느그들은 여태 창 한번 잡어 본 적이 없는 뚝머슴들이다. 느그들 수가 아무리 많아도 강아지떼가 호랑이한테 덤비는 격이다." (송기숙--녹두장군)

뚝배기보다 장 맛 : 겉으로 보기에는 하잘 것 없으나, 내용은 겉에 비해서 훌륭하다는 말.

뚝별나다 : 걸핏하면 불뚝불뚝 성을 잘 내는 성질이 있다.

뚝절 : 비녀의 마디. '뚝절'은 '죽절竹節'에서 나온 말로 '대나무의 마디'의 뜻이나 실제로는 비녀를 일컫는 말로 쓰인다. ▶이것을 성키성키 따서 뒤로 나지막하니 쪽을 짓고, 작은 비녀의 커다란 뚝절을 일직선으로 가로질렀다. (김남천--대하) ▶치마를 짓밟든가, 또 활기를 치다가 쪽두리나, 뚝절이나, 타니를 후려 떨구지나 않을까를 마음에 생각하고 있는 것이다. (김남천--대하)

뚫레 : 동굴. '양쪽으로 구멍이 난 굴', 즉 '터널'은 '맞뚫레'라 함. ▶그리하여 넋살없이 헤매는데 마침 지나가던 사냥꾼 놈들이 저기 백곰이 있다. 저놈 잡아라는 바람에 도망치고 또 도망을 치다가 뚫레 속으로 숨어 들었단다.(백기완--장산곶매 이야기①)

뚱겨주다 :넌지시 찔러서 알려주다. > 똥겨주다. ▶"그 쌍가맨가 하는 동생분이 개가를 허신다며요? 저기 분당 딸내미가 접때 와설랑 내게 뚱겨주던 걸요." (김소진--쌍가매)

뚱기다 : 슬쩍 귀띰해 주다.

뚱깃걸음 : 뚱기적거리며 걷는 걸음. ▶술병을 들고는 총총걸음(이라고 하고 싶지만, 뚱깃걸음이다)으로 손님방으로 들어가고 하였다. (김동인--대양지 아주머니)

뚱딴지 : [사람] 1. 우둔하고 무뚝뚝한 사람 2. 전기 절연체로 쓰는 사기로 만든 통.

뚱딴지같다 : 엉뚱한 면이 있다.

뚱딴짓소리 : 느닷없이 하는 엉뚱한 소리. ▶교수에는 정신이 안 들고 연방 어젯밤의 기괴망칙한 자기의 행동만 생각되어 뚱단짓소리를 군소리 같이 하다가는 학생들에게 웃기고 하였다. (김동인--최선생)

뜨거운 감자 : [익은말] (삼킬 수도 뱉을 수도 없다는 뜻에서)할 수도 안할 수도 없는 난처한 경우. [참고]언론 등에서 이 말을 '쟁점' 또는 영어의 'hot issue'의 뜻으로 많이 쓰는데, 이는 원래의 뜻에서 벗어난 것이다. [보기] 전씨 헌납금이 자칫 정치권 전체로 번질 수 있다는 '뜨거운 감자'로 인식하고 있다.(조선일보)

뜨게부부 : 정식으로 혼인하지 않고 우연히 만나서 어울려 사는 남녀. ▶길거리에서 오다가다 만난 뜨게부부일 망정 한번 맺은 인연을 무쪽 베듯 할 수 없고, 도령과 같은 기남자奇男子와의 인연은 자반고등어 뒤집듯 막보기로 한다면, 저는 준수한 사내를 만날 때마다 살송곳을 꿰지 못해 안달하는 음탕한 논다니계집에 더할 것이 있겠습니까. (김주영--외설춘향전)

뜨막하다 : 한참 동안 뜸하다.

뜨이다 : 없던 물건이나 숨기던 일이 눈에 드러나 보이다.

뜨저구니 : 나쁜 마음자리. 심통. ▶가만히 듣자하니 절구통은 말에 몰리는 것이 아니라 옥노에 걸려 드는 것 같았다. 왜냐. 이 부랄이야말로 누가 보더라도 절구통한테 말이 몰린 재판장이 뜨저구니로 묻는 것 같았기 때문이다. (백기완--장산곶매 이야기①) ▶그 이야기(백기완--장산곶매 이야기) 자체의 웅비에 찬 기개 못지 않게 재미있는 것은 백씨의 자유분방한 토속어 사용이다. 말꾼, 먹꾼(듣는 이), 개발같은(환상적인), 쫑알(이유), 뜨저구니(심통), 뚫레(동굴), 맘매김(약속), 주름보(괴로운 심정) 등 오래 전에 사라지고 잊혀진 민초들의 언어를 재현해내고 있는 것이다. (조선일보 94.8.20 '백기완--장산곶매 이야기 서평')

 계집 : 우연히 어쩌다가 상관하게 된 여자.

뜬것 : 1. 떠돌아 다니는 못된 귀신. 부행신(浮行神). 뜬 귀신 2. (방)뜬 계집 3. 우연히 관계를 맺게 되는 사물(事物).

뜬금없다 : 갑작스럽게 엉뚱하다. [보기] "뜬금없이 그게 무슨 소리야." ▶'허 참 뜬금없이, 그 자가 여기 머 할라꼬 나타났이꼬? 죽었다 카더라마는 설마….' (박경리--토지 5-222) ▶"맞았네. 월북했거나, 아니면 가는 도중에 토벌대의 총에 맞아서 죽은 줄만 알았던 사람이 뜬금없이 낙일도에 나타났다는 말일세. 그것도 간첩으로." (임철우--붉은 산 흰 새) ▶그 사람은 동료들이 담배를 다 태우고 자리를 털고 일어설 때까지 동상 앞에서 물러서지 않고 깊은 생각에 잠겨있다가 뜬금없는 소리를 불쑥 내뱉었다. (정종명--동상의 꿈) ▶지난해 말 한참 추울 때 임존성에 올라갔다가 우연히 목격했을 뿐인데 그 인상이 왜 뜬금없이 새벽녘에 내 뇌리를 파고들었는지 나도 자못 궁금했다. (김소진--파애)

뜬김 : 서려 오르는 뜨거운 김. ▶남비뚜껑이 푸르릉 푸르릉 울며 구수한 산천어 익는 냄새가 뜬김에 묻혀 피어나온다. (중국, 류연산--족제비사냥)

뜬김에 : 직접 보지 않고 머리에 안아 있는 기억만으로. 또는, 이왕 하던 참에. ▶"오동골에 가나?" 꽃분이는 뜬김 어슴프레해진 어머니를 쳐다보며 물었다. (북한, 꽃파는 처녀·상)

뜬다리 : 교각을 세우지 아니하고 배, 뗏목 등을 잇대어 매고 그 위에 널빤지를 깔아 만든 다리. '배다리'를 뜻하기도 함. [비슷]부교(浮橋). ▶군산항에는 부두와 바다를 잇는 뜬다리를 세웠다. (MBC-TV'한국의 향토' 95.4.15)

뜬머슴 : 머슴살이집을 남의 집 여기듯 하는 머슴. ▶주변머리없이 뜬머슴 이죽이듯 자꾸 씨부리는 게 도무지 불안해서 못 견디겠다는 모양이었다. (송기숙--암태도)

뜬벌이 : 일정하게 정해진 벌이가 아니고 닥치는 대로 버는 벌이.

뜯개말 : 한두 마디씩 떠듬떠듬 하는 말. ▶어머니의 어조가 하도 조용하니 뜯개말이나마 조선말을 아는 구마모도도 어머니가 자기의 질문에 호의적으로 대하는 것이나 아닌가 하는 착각이 들었다. (북한, 민중의 바다·하)

뜰망 : 철사 따위로 얼기설기 짠 망. ▶나뭇짐을 부리고 토끼를 똘망에 놓으시며 "오늘은 한 마리 잡았다." 하시며 자랑스러워 하시던 모습은 늘 밝아 보였다. (김용택--나의 아버지)

 : 한동네 안에서 따로따로 몇집씩이 한데 모여 있는 구역. # 그 사람은 작은 등성이 너머 외딴 뜸에 살고 있었다.

뜸뜨게 : 결코 못지 아니하게. 비견할 만하게. ▶그러고 보니 나 또한 적어도 당숙 필체에 한해서만은, 우체부 안목 뜸뜨게 놀놀한 물리가 틔어서 있음을 이제야 깨닫게 되었다. (오찬식--덫)

뜸마을 : 몇 집씩 따로 모여 이룬 마을. 큰 마을의 일부가 된다. ▶간혹 물산을 서로 바꾸려는 안면있는 등짐장수들이 황장재를 넘나들긴 하겠지만 황장재 아랫녘 뜸마을에 숨어 살고있는 길녀와 맞닥뜨리기란 또한 손쉬운 일이 아닐 것 같았다. (김주영--천둥소리) ▶먼 뜸마을에서 들려오는 개짖는 소리엔 피곤이 뼛속까지 스며드는 듯하여도 두 사람은 거의 입을 다문 채 풀섶길을 짐승처럼 헤집으며 무작정 나아갔다. (김주영--천둥소리)

뜸막 : 띠, 부들 따위로 거적처럼 엮어 만든 움막. ▶다음날 송영감이 정신이 들었을 때에는 자기네 뜸막 속에 와 누워 있었다. (황순원--독짓는 늙은이) ▶지난번 뜸막에서 망상에 시달리지 않고 잠을 잔 수동이는 여느 때보다 다소 팔팔한 것 같았으나 강포수는 휘청거렸다. (박경리--토지 2-134)

뜸직하다 : 겉보기보다는 훨씬 무게있어 보이다.

뜻빛깔 : 낱말의 뜻바탕에서 우러나는 말이나 글의 맛. [참고]92년판 '조선말 대사전'에서는 '뜻빛깔' 대신 '뜻색깔'이란 용어를 사용하고 있다. 한편 남한에서는 최현배 님이 일찌기 '말맛'이란 용어를 사용하였다. ▶'가냘프다'는 가늘고 약하다는 뜻과 함께 측은한 느낌을 자아내는 뜻빛깔이 있다. (북한, 우리말 어휘 및 표현)

뜻옮김 : 한 나라말을 다른 나라 말로 옮길 때 소리와 관계없이 뜻대로 옮기는 일. 한자말과 토박이 말의 옮김에는 '소리옮김'과 '뜻옮김'의 두가지 방법을 썼다. [상대어]소리옮김. ▶앞에서 언급한 충남 예산군 응봉면의 계정리鷄井里도 '닭'과 특별한 연관이 있어서 그 이름을 붙인 것이 아니고 단순히 '산 밑의 물'이란 뜻의 '달기물'이 뜻옮김 되어 한자로 옮겨간 것이다. (배우리--우리 땅 이름의 뿌리를 찾아서②)

뜻적기 : 뜻대로 적기. 우리말에서는 '한자의 뜻을 빌어 적는 것'을 뜻하는데 이를 '훈차訓借'라고도 함. [상대어]소리적기. ▶가령 '갈현葛峴'이란 마을이 있다고 하자. … 이 이름은 두 글자가 모두 한자의 뜻적기 방식에 따라 '칡고개'를 뜻하는 것일 수도 있고, 둘 다 소리적기를 반영한 것으로 '갈래언덕' 쯤의 우리말을 한자로 바꾸어 놓은 것일 수도 있다. (심재기--고요한 아침 눈부신 햇살)

띠배 : 바다에서 나는 띠로 엮은 배. ▶바다에 띠배를 띄워 고기잡이를 나갔다. (유익서--민꽃소리)

띠앗머리 : 형제 자매 사이에 우애하는 정의(情誼). (준)띠앗.

728x90
반응형

'정보 > 우리말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우리말 사전 - ㄱ (2006-03-28)  (0) 2021.07.13
우리말 사전 - ㄴ (2006-03-28)  (0) 2021.07.13
우리말 사전 - ㄷ (2006-03-28)  (0) 2021.07.13
우리말 사전 - ㄹ (2006-03-28)  (0) 2021.07.13
우리말 사전 - ㅁ (2006-03-28)  (0) 2021.07.13
우리말 사전 - ㅂ (2006-03-28)  (0) 2021.07.13
1 2 3 4 5 6 7 ··· 16